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미세먼지 “I will be back”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7-04 21:53:2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이었던 지난 3월 서울 광화문 광장을 걷는 사람들(위쪽)과 ‘좋음’이었던 6월 12일 광화문 광장을 걷는 사람들. 동아일보 자료사진·뉴시스
 
 

3월부터 4월 말까지 줄기차게 미세먼지를 걱정하던 뉴스는 5월부터 사라졌다. 거짓말처럼 파란 하늘이 펼쳐졌다. 광화문 한복판에서 바라본 하늘이 사진 속 어느 휴양지 하늘 같다며 다들 만족해했다. 마스크를 쓴 사람도 사라졌다.


하지만 이 ‘마법’은 지난해 이맘때도 찾아왔다. 남동풍 덕분이다. 봄철에는 1년 내내 서쪽에서 동쪽으로 부는 편서풍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형성되는 북서풍을 타고 중국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날아온다. 반면 5∼6월은 한반도 북동쪽 오호츠크해 부근 상공에서 고기압이 발달하면서 남동풍이 불어온다. 바람의 방향이 한반도에서 중국 쪽으로 바뀌는 것이다.


5월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서울시민 미세먼지 대토론회’는 미세먼지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공포가 어느 정도인지 보여줬다. 서울시가 사전 의견을 받아본 결과 미세먼지 때문에 건강이 걱정된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대응 방안을 접수시킨 사람이 3000명이나 됐다. 정부가 행동을 취해달라는 시민의 강력한 경고인 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조례(지방자치단체의 자치 법규)를 통해 대기질 문제를 재난으로 규정하고 지방정부 차원의 대책을 발표했다. 초미세먼지(PM 2.5) 민감군 주의보 발령 시에는 영·유아, 어린이, 65세 이상 어르신과 임산부 등 약 105만 명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보급하겠다는 것도 들어 있다. 7월 1일부터는 서울만의 비상저감(低減·줄임)조치도 도입한다. 대기질이 심각한 수준으로 나빠지면 시민참여형 차량 2부제를 실시하고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요금은 전액 면제해준다.


지방자치단체가 경유 차량 이용 줄이기에 나서고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줄이는 것은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이것이 정확한 진단에 따른 처방인지는 의문이다. 미세먼지 발생에서 중국이 어느 정도 비율을 차지하는지에 대해서도 정부, 지자체, 전문가는 서로 다른 분석을 내놓는다.


국민이 지적하고 언론이 비판하면 정부와 지자체는 이런저런 대책을 내놓다가 파란 하늘이 며칠 보이면 딴전을 피운다.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 문제를 어떻게 풀어낼지 로드맵(계획)은 갖고 있는지 의문이다. 지금, 잠깐 상쾌하게 숨쉴 뿐이다. 미세먼지는 다시 온다.

동아일보 6월 22일 자 노지현 사회부 기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