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선생님 기자] [선생님기자]서울목운초 초록음악회 “음악으로 하나되어”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6-29 22:58:5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서울 오목공원에서 열린 ‘초록음악회’에서 서울목운초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공연하는 모습
 
 

서울 양천구 서울목운초(교장 박인화 선생님)는 14일 학교 인근의 오목공원에서 ‘초록음악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음악회에는 학생, 학부모는 물론 지역 주민 등 500여 명이 함께했다.

 

‘음악으로 만들어가는 평화로운 세상’이라는 주제로 열린 초록음악회에는 서울목운초 재학생으로 구성된 가온누리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무대에 올라 그동안 열심히 준비한 공연을 선보였다.

 

오케스트라는 ‘천국과 지옥 서곡’을 시작으로 ‘산왕의 성’ ‘죽음의 무도’ ‘할아버지의 11개월’ ‘파랑돌’ 등 5곡을 연주했다.

 

합창단은 선생님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곡 ‘선생님 마음’과 ‘앞으로’ ‘바람이었으면’ ‘신아리랑’ ‘파란마음 하얀마음’ 등을 불러 아름다운 화음을 선보였다. 또한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의 협연으로 조두남 작곡의 ‘가곡 그리움’을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음악회를 마치고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단원들은 “연습하느라 많이 힘들었지만 무대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보람찬 시간이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음악회를 관람한 학생들은 “야외 공원에서 아름다운 음악회가 열려 음악을 가까이 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박인화 교장 선생님은 “음악은 전 세계 공통의 언어이며 어린이들이 음악을 통해 화합하고 협력하는 마음을 배우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적극 협조해 준 양천구청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음악회에 참석한 문영민 서울시의원은 “초록음악회는 지역의 시설이나 인적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교육의 좋은 모델임을 보여주었다”면서 “앞으로 지역과 함께 하는 교육이 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글 사진 서울 양천구 서울목운초 이소영 선생님기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