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선생님 기자] [선생님기자]서울목운초 “지구촌 이웃의 아픔 이해해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5-30 22:01:5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영양죽을 만드는 서울목운초 학생들
 
 

서울 양천구 서울목운초(교장 박인화 선생님)는 27일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글로벌 리더십교육 기아체험’ 행사를 열었다.

 

5, 6학년 학생과 학부모 등 89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는 가난으로 고통 받는 지구촌 이웃의 삶을 체험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전날 오후 9시부터 금식(음식을 먹지 않음)을 하고 행사에 참가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오전 8시 반부터 낮 12시 반까지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체험용 영양죽을 제외하고 음식은 물론 물도 마시지 않았다.

 

희망 골든벨에서 정답판을 든 학생들
 
 

어린이와 학부모는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동유럽 등 4개 대륙으로 조를 편성해 영양죽 체험, 희망 골든벨, 세계시민교육, 기후난민체험 등 다양한 교육 및 체험 시간을 가졌다.

 

6학년 박준서 군은 “영양죽은 정말 맛이 없었지만 이 죽조차 먹지 못해 목숨을 잃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면서 “앞으로도 그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학부모 이경아 씨는 “이번 체험을 통해 많은 어린이들이 빈곤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목운초는 행사 참가자들이 낸 기부금을 국제구호단체인 월드비전에 전액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굶주림에 시달리는 탄자니아 어린이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글 사진 서울 양천구 서울목운초 김희진 선생님기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