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경주 월성, 사람 뼈 발굴된 이유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5-17 22:52:0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뉴스브리핑]경주 월성, 사람 뼈 발굴된 이유는?

신라시대의 도성(왕이 살았던 성)인 경주 월성에서 5세기 무렵 성벽을 쌓을 당시 사람을 함께 묻었던 증거가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월성의 서쪽 성벽에서 인골(사람의 뼈) 2구를 발견했다”면서 “성벽을 지으면서 제물로 사람을 묻은 것으로 보인다”고 최근 밝혔다. 성벽을 지을 때 사람을 제물로 바치는 행위는 우리나라에서는 설화로만 전해지던 것으로 이번에 처음으로 확인된 것.

 

발굴된 유물 가운데 특히 터번(머리에 감는 수건)을 쓴 토우(흙 인형)가 주목받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국내에서 발굴된 소그드인(중앙아시아 소그디아나를 근거지로 한 이란계 주민) 토우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라면서 “이는 신라와 페르시아 문명 사이에 교류가 있었다는 것을 알려준다”라고 설명했다.

 

▶김민경 기자 min79@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