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거스름돈은 교통카드에 ‘동전 없는 사회’ 시작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4-20 22:16:2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편의점에서 동전을 교통카드 충전금으로 돌려받는 모습. 뉴시스
 
 

동전이 사라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한국은행은 “소비자들이 편의점, 마트 등 전국 2만3050여 곳 점포에서 거스름돈을 동전 대신 교통카드 충전금으로 돌려받거나 유통업체 전용 포인트로 받을 수 있는 이른바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을 20일부터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 점포는 편의점 ‘CU’, ‘세븐일레븐’, ‘위드미’와 대형마트인 ‘이마트’, ‘롯데마트’에서 운영하는 매장이다. 해당 편의점에서 상품의 값을 현금으로 낸 다음 받는 거스름돈은 ‘T머니’, ‘캐시비’ 같은 선불(이미 지불함) 교통카드의 충전금으로 받을 수 있다. 또 대형마트나 슈퍼에서 받는 거스름돈은 유통업계 포인트로 충전된다. 거스름돈을 동전으로 주머니나 지갑에 무겁게 넣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줄게 되는 것.

 

왜 동전 사용을 줄이려고 하는 걸까? 동전을 만드는 데 한 해 약 500억 원의 비용이 들기 때문. 한국은행은 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우리 사회를 ‘동전 없는 사회’로 만들겠다고 지난해 발표한 바 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