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Art&Entertainment] 기록매체박물관 문 열어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2-22 23:16:1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기록매체박물관 문 열어

1200년이 넘은 목판인쇄물과 우리나라 근대 최초의 신문처럼 기록매체만 전문적으로 전시하는 박물관이 생겼다.

 

서울 서초구 국립중앙도서관의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에 ‘기록매체박물관’이 최근 문을 연 것. 기록매체의 역사를 소개하는 이곳의 전시물은 약 200점. 전시는 3부로 나뉘어 구성된다.

 

1부는 기록매체의 등장과 발전 과정을 소개한다. 종이가 발명되기 전 사람들이 기록을 위해 사용했던 점토판과 파피루스를 볼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물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 1883년 발행된 우리나라 근대 최초의 신문인 한성순보도 볼 수 있다.

 

2부에는 사진과 영화, 녹음 등 과학 발전으로 나타난 기록매체가, 3부에는 한국 최초의 컴퓨터부터 2000년의 애플 컴퓨터까지 전자매체의 발전이 소개된다.

 

지금은 쓰지 않는 타자기로 편지를 써보는 체험도 할 수 있다. 관람 무료, 문의 02-3456-6159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