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브랜드 어린이용품에 유해물질 ‘범벅’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2-16 22:04:5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크록스 포 키즈’의 아동용 모자.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유명 브랜드의 장화를 비롯한 어린이용품에서 몸에 해로운 물질이 지나치게 나와 리콜(상품에 문제가 있을 때 물건을 만든 기업에서 다시 가져가는 조치) 명령이 떨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실내화, 코디북, 줄넘기 등 351개 어린이 제품을 조사한 결과 21개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 나왔다”고 최근 밝혔다.

 

특히 학생용 신발 7개 제품에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15.6∼442.8배 넘게 나왔다. 플라스틱을 유연하게 만드는 데 쓰이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줘 성장이나 생식기능에 장애를 일으킨다. ‘베어파우’의 아동용 부츠 1종, ‘네파키즈’의 운동화 1종, ‘모닝글로리’의 실내화 1종 등이다.

 

색칠북, 코디북 등 4개 완구용 도서에서도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유량이 최대 160배 넘게 들어있었다. ‘크록스 포 키즈’의 아동용 모자 한 제품에도 이 성분이 162.5배 이상 들었다. ‘자라’의 한 어린이용 가죽 장화에는 호흡기와 피부에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6가 크로뮴’이 기준치보다 3.8배 넘게 들어있었다.

 

이번 리콜제품의 자세한 제품명 및 정보는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www.safetykore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에듀동아포스트이벤트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