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어린이기자]복조리 ‘뚝딱’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2-07 22:24:0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대구북부도서관에서 열린 복조리 만들기 행사
 
 

예로부터 섣달 그믐날(음력으로 한 해의 마지막 날)부터 정월 초하룻날(음력 1월 1일) 아침 사이에 걸어놓고 복을 비는 데 쓰였던 복조리.

 

설날을 앞두고 대구북부도서관에서 열렸던 복조리 만들기 행사에 최근 참여했다. 도우미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종이를 접고 오리고 붙여 복조리를 만들었다. 집 현관문에 만든 복조리를 달고 그 안에 500원 동전과 엿과 닮은 사탕을 넣었다. 복조리 안에 돈과 엿을 넣어두면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고 전해진다.

 

▶글 사진 대구 북구 관문초 4 박지훈 기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