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Science]사람 태우는 드론 출동!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1-24 22:15:4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2017 드론쇼 코리아’ 각양각색 드론

《 드론(무인기)이 군사, 농업, 건축, 인명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면서 미래의 성장산업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지난 19~21일 부산 벡스코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17 드론쇼 코리아’가 열렸다.  지난해 처음 열린 드론쇼 코리아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드론 행사.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드론을 소개하고 전시한다. 우리나라 드론 개발 회사 80여 개가 참가한 올해 행사에는 사람을 태우고 날아가는 드론, 물속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는 수중 드론 등 각양각색 드론이 공개됐다. 그 중 첨단기술로 눈길을 끈 드론 세 가지를 살펴보자. 》

 

초대형 드론 ‘HD-3000TW’. 그리폰다이나믹스 제공
 
 

괴물 드론 출동!

 

지름 3m, 무게 40㎏의 초대형 ‘괴물 드론’이 나타났다. 드론 전문회사인 그리폰다이나믹스가 개발한 ‘HD-3000TW’ 드론.

 

이 드론의 가장 큰 특징은 200㎏ 무게까지 번쩍 들 수 있다는 점이다. 이렇게 많은 무게를 감당하는 비결은 드론에 달린 여러 개의 프로펠러에 있다. 위, 아래로 프로펠러가 하나씩 겹쳐있는 프로펠러 구조물 8개가 드론에 원을 그리며 달려있다. 프로펠러 총 16개가 장착된 셈. 이 프로펠러들이 휭휭 돌며 내는 강력한 추진력으로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이다.

 

최대 시속(한 시간에 가는 거리) 60㎞인 이 드론은 사고를 당한 사람을 안전하게 나르거나 재난 현장에서 많은 구호물자를 나눠주는 데 쓰일 것으로 보인다.

 

수중드론 ‘와이샤크’.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제공
 
 

얼마나 자랐니?

 

드론 개발 회사인 유콘시스템의 농업용 드론 ‘리모아이 002M’도 눈길을 끌었다.

 

이 드론을 밭에 날리면 농작물이 얼마나 자랐는지 한눈에 알 수 있다. 물체의 특징마다 다르게 방출되는 미세한 전자기파나 열을 감지하는 ‘다중분광센서’가 드론의 카메라에 장착됐다. 이 센서 덕분에 드론은 농작물의 발육상태에 따라 논밭을 여러 색깔로 구분해 영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것. 병충해를 입은 부분도 감지할 수 있다.

 

이 드론은 땅을 이루는 성분이 암석인지 흙인지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정밀한 지도를 제작하거나 지형에 알맞은 농작물을 심는 데 도움을 줄 수도 있다.

 

농업용 드론 ‘리모아이 002M’. 유콘시스템 제공
 
 

바닷속도 ‘샥’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바닷속 환경을 탐사하는 원통형의 수중드론인 ‘와이샤크’를 선보였다.

 

길이 1.95m, 무게 80㎏인 와이샤크의 특징은 스스로 길을 찾으며 물속 수십 m 깊이까지 유유히 누빈다는 것. 이 드론은 물체에 초음파를 쏘아 반사되어 돌아오는 음파의 시간, 속도를 분석해 자신의 현재 위치와 수중환경을 파악하고 움직이면서 지형을 분석한다. 앞에 장애물이 있으면 스스로 멈추거나 돌아가는 것.

 

1초에 여러 번 초음파를 쏨으로써 자신의 현재 위치를 더욱 정확하게 알아차린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앞으로 이 드론을 수중 정밀지도를 작성하는 데 활용하거나 미지의 지역에 투입시켜 탐사를 맡길 예정.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