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새로나온 책] [새로나온 책]왜 명화에는 벌거벗은 사람이 많을까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1-10 22:03:3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장르 정보글│주제 미술│생각하는책상 펴냄

 

‘이 작품이 왜 유명할까?’ 미술관에서 이런 궁금증이 든 적 있나요? 카렐 아펠의 작품 ‘식탁의 쥐’라는 작품을 마주했을 때도 같은 생각이 듭니다. 미술을 모르는 사람이 만든 것처럼 윤곽은 삐뚤빼뚤하고 쥐의 눈, 입, 귀도 엉성하지요. 호기심 많은 어린이처럼 예술가들도 새롭게 생각하기를 바라는 아펠의 마음이 이런 그림을 만들어냈지요.

 

‘이 작품은 왜 이런 형태일까’ ‘스마트폰으로 만든 작품도 예술일까’처럼 미술작품을 바라보면서 생겨나는 다양한 궁금증을 이 책은 다룹니다. 수지 호지 글, 클레어 고블 그림. 1만7800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에듀동아포스트이벤트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