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광복 이래 최악의 수해, ‘맨손 복구’하는 북한 주민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6-09-22 21:57:4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한 함경북도 홍수 피해 복구 현장. 조선중앙TV 화면캡처
 
 

추석 연휴 기간 국내 TV를 통해 방송된 북한 최악의 홍수 피해 영상에 가슴 아팠다는 시청자가 적지 않다. 토사(흙과 모래)가 밀어닥쳐 폐허가 된 마을엔 주택 지붕과 굴뚝만 보였고 복구 현장에선 ‘청년돌격대’가 맨손으로 돌덩이를 옮겨 물길을 돌리고 있었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물살이 세고 모래가 많아 기계화 수단을 쓸 수 없는 형편”이라고 했지만 실제로 동원할 만한 중장비가 있는지 알 수 없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피해 현장을 공개한 것도 외부에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초까지 북에서 ‘해방 이후 처음 있는 대재앙’이라고 보도한 대홍수가 일어났는데도 북한 김정은은 9일 5차 핵실험을 했다니 기가 막힌다. 태풍 라이언록의 영향으로 함경북도에 관측 이래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당국이 발전용 댐을 예고 없이 방류(물을 흘려보냄)해 지금까지 138명이 숨지고 400여 명이 실종됐다.

 

현장을 실사(실제 조사)한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집을 잃어 긴급 지원을 받아야 하는 두만강 유역의 이재민(재해를 입은 사람)이 14만 명이라며 종합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별경제구역인 나선시까지 해마다 수해를 겪는 것은 ‘주체농법’이라며 전국의 산지를 계단식 논으로 만들어 민둥산이 된 탓도 크다는 지적이 있다.

 

홍수 예고 시스템 미비(다 갖추지 못함) 등으로 인재(人災·사람에 의해 일어나는 재난)를 키우고도 북한은 14일 평양 주재(머무름) 아시아 9개국 대사들을 불러 “핵무장을 절대로 손에서 놓지 않겠다”면서도 “큰물(홍수) 피해 사업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핵무기 제조에 적어도 15억 달러(약 1조 6700억 원)를 투입해 국제사회를 위협한 북한이 원조(물품이나 돈으로 도와줌)를 요청하니 냉랭한(차가운)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

 

김정은은 핵실험 4일 만인 13일 군부대 농장을 시찰하며 활짝 웃는 모습이 보도됐다. 핵무기를 손에 쥐면 주민이야 어찌 되든 자기 보신(자신의 몸을 지킴)엔 문제가 없다고 여기는 모양이다. 하지만 고위 간부들은 언제 처형당할지 몰라 전전긍긍하고, 주민은 죽지 못해 삶을 이어간다면 김정은 정권도 ‘고난의 행군’을 또다시 강요하기는 힘들 것이다.

 

동아일보 9월 18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