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일왕 퇴위로 아베의 군국주의 개헌에 제동 걸리나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6-08-11 21:49:4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아키히토 일왕이 조기퇴위 의사를 밝히는 영상이 일본 도쿄 시내 대형스크린을 통해 방송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아키히토 일왕(일본의 왕)이 어제 국민에게 보내는 비디오 영상메시지를 통해 “차츰 진행되는 신체의 쇠약(힘이 쇠하고 약함)을 생각할 때 몸과 마음을 다해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수행하는 것이 어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물러날 뜻을 전했다. 일왕이 살아 있는 동안 퇴위(자리에서 물러남) 의사를 밝히고 양위(자리를 물려줌)하는 것은 에도시대 후반기인 1817년 이후 약 200년 만에 처음이다.

 

올해 83세인 아키히토 일왕이 지난해 공식 행사에서 순서를 헷갈리는 등 건강 이상 증세를 보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국사를 하면서 일본 헌법 하에 상징으로 자리매김한 천황(일본에서 그 왕을 이르는 말)의 바람직한 위상이 어때야 할지를 날마다 생각해왔다”는 대목을 보면 또 다른 메시지를 읽을 수 있다.

 

일왕이 조기(이른 시기) 퇴임 의사를 밝힘으로써 아베 신조 총리가 추진 중인 개헌(헌법을 고침)에 제동(멈추게 함)을 거는 것이다. 일왕이 세상을 떠난 뒤에만 후임자가 즉위할 수 있도록 한 현행 왕실 전범(典範·법이나 규범)의 개정 작업에 들어가면 개헌은 아베 총리 임기 내 어려워질 가능성이 크다.

 

일본 헌법 1조는 ‘일왕을 일본국의 상징이자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규정하고, 9조에서 ‘전쟁 포기’를 명시하고 있다. 아키히토 일왕은 2013년 12월 팔순 기자회견에서 “평화와 민주주의를 지켜야 할 소중한 것으로 삼아 일본국 헌법을 만들었다”며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의 개헌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한 바 있다.

 

그러나 개헌안은 일왕을 ‘국가의 원수(한 나라에서 으뜸가는 권력을 지니면서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로 명문화(문서로써 명백히 함)하는 등 정치성을 부여하고 교전권(나라 사이에 문제가 생겼을 때 전쟁을 통하여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권리)을 명시해 평화헌법을 무력화할 태세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아베 내각이 일왕을 중심으로 하는 과거 국가 총동원체제로 돌아가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키히토 일왕은 1989년 즉위(자리에 오름) 이후 일본사회 일각에서 과거 침략전쟁의 역사를 부정하는 풍조(시대에 따른 세태)에 우려를 나타내어왔다. 1990년에는 당시 노태우 대통령에게 “우리나라(일본)로 말미암은 불행한 시기에 귀국(상대편의 나라를 높여 이르는 말)이 고통을 맛본 걸 생각하면 가슴 아프고 통석(몹시 애석함)의 염(생각이나 마음)을 금할 길 없다”고 밝혔다. 일왕가문의 핏속에 백제인의 피가 흐르고 있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말할 만큼 한국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감추지 않았던 아키히토 일왕이다.

 

아베 총리는 일왕의 메시지를 진심으로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과거 *군국주의 일본의 침략을 받았던 주변국들을 자극하는 일은 삼가야 할 것이다.

 

동아일보 8월 9일자 사설 정리

 

※ 상식UP

 

군국주의: 국가의 가장 중요한 목적을 군사력에 의한 발전에 두고, 전쟁과 그 준비를 위한 정책이나 제도를 국민 생활 속에서 최상위에 두려는 것. 제2차 세계 대전 때의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이 대표적 예다.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