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블랙프라이데이 ‘반짝 소비’로 끝나지 않으려면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5-10-05 04:41:1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코리안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된 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은 사람들. 뉴시스

정부가 이끌고 민간 기업들이 참여하는 사상 최대 ‘코리안 *블랙프라이데이’가 1일 시작해 14일까지 열린다. 전국의 백화점 71개, 대형 마트 398개, 편의점 2만5400개와 전통시장, TV홈쇼핑, 온라인 쇼핑몰, 프랜차이즈 외식업체까지 참여해 제품을 최대 50∼80% 할인 판매한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의 추수감사절인 11월 넷째 주 목요일 다음 날로 이날부터 연말까지 평소보다 할인 폭이 큰 대규모 세일이 이어진다. 연간 소비의 20%가 이 기간에 집중된다.

 

한국에선 소비심리를 살리고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정부가 제안했다. 투자와 수출이 매우 더딘 상황에서 소비 활성화와 내수(국내의 물건을 사려고 하는 욕구)를 일으키는 것을 통해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린다는 생각이다. 제조업체가 주도해 ‘재고(팔고 남은 물건) 떨이’를 하는 미국과 달리 한국에서는 유통업체 주도로 이뤄져 일부 미끼 상품을 제외하고는 할인 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적(어떤 일에 의심하는) 시각도 있다. 세일이 끝나면 다시 소비가 수그러들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오늘부터 1주일간 이어지는 중국 국경절 연휴에 중국인 관광객 수십만 명이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서울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에서 이들을 위해 대대적인 행사를 준비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 소비자들이 지갑을 굳게 닫고 있는 것은 쓸 돈이 없고 미래가 불안해서다. 각 가정은 소득보다 빚이 빨리 늘어나고 있다. 소득을 늘리는 근본 처방 없이 쇼핑 세일만으로 소비가 지속되긴 어렵다.

 

지금 부동산 분양(토지와 건물을 나누어 팖) 외에는 경기가 좋은 업종이 없다. 수출은 올해 들어 9개월 연속 작년보다 줄었으며 기업 체감경기도 나쁘다. 동아일보가 전국 각 지역의 상공회의소 회장 60명에게 설문조사해 보니 “불황의 고통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못지않다”고 했다. 질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기업 활동을 촉진하는 근본 대책이 따라야 경제가 살아날 수 있다.

 

※상식UP

 

블랙프라이데이: 블랙프라이데이는 금요일을 뜻하는 영어 단어 ‘friday’ 앞에 검정색을 뜻하는 ‘black’이 합쳐진 것으로 ‘흑자(黑子)를 보는 금요일’이라는 의미. ‘검은 글자’라는 뜻인 흑자는 쓴 돈보다 번 돈이 많아 이익을 남긴 것을 말한다. 옛날 상점들이 이익을 남겼을 때 장부에 검은 색으로 금액을 쓰던 것에서 유래됐다.

 

시너지 효과: 전체의 효과에 도움을 주는 각 기능이 공동으로 작용하여 발휘하는 기대 이상의 효과.

 

동아일보 10월 1일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