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뉴스룸에서]‘설마’하다 사고난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5-04-22 22:59:4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어린이동아 취재기자가 독자와 지면을 통해 대화합니다

[뉴스룸에서]‘설마’하다 사고난다

TV에 교통사고 뉴스가 나올 때 당시 상황을 담은 폐쇄회로(CC)TV 동영상이 나옵니다. 길을 건너던 사람이 달려오는 자동차에 부딪혀 공중으로 떠오르다가 땅에 내리꽂히듯 떨어지는 모습은 정말 끔찍합니다.

 

하지만 ‘이런 일이 내게도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설마’하는 안일한 생각이 심각한 안전불감증(위험이나 사고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현상)을 가져오지요.

 

어린이동아 4월 16일자 1면에 ‘스마트폰 보며 길 건너면 위험’이란 제목의 기사가 실렸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어린이·청소년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졌지만, 여전히 학교 근처의 교통안전은 지켜지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실제로 살펴본 초등학교 하굣길 풍경은 안전불감증, 그 자체였습니다. 무단횡단은 물론 길을 건너며 좌우를 살피지 않는 어린이가 너무 많아 깜짝 놀랐습니다. 대다수 어린이가 길을 건너며 친구와 장난치거나 스마트폰을 보는 데 집중했습니다. 몇몇 어린이에게 “사고 나면 어쩌려고 그러느냐”고 묻자 “설마요”라는 대답이 되돌아왔지요.

 

TV 속 끔찍한 교통사고가 내게 일어나지 않으리란 법은 없습니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 5학년 김모 양은 어린이동아 기사를 읽으며 한 달 전 학교 앞에서 큰일 날 뻔했던 경험이 떠올랐다고 합니다. 김 양은 “길을 건너는데 한 자동차가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왔다”면서 “함께 있던 친구가 날 끌어당기지 않았다면 큰 사고가 났을 것”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지요. 그때 김 양과 친구가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건넜다면 자동차를 미처 피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횡단보도는 안전한 곳이 아닙니다. 언제 어디서 차량이 달려올지 모릅니다. 길을 건너며 좌우를 살펴야 재빨리 위험상황을 인식하고 대처할 수 있습니다.

 

어른들의 안전불감증도 심각합니다. 어린이들의 등굣길 교통안전을 지도하는 경기지역 학부모 이모 씨는 “학교 주변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차를 운전하거나 길을 건너는 어린이들에게 ‘빨리 움직이라’면서 경적을 울리는 운전자가 많다”고 토로합니다. 이렇게 양심 없고 이기적인 어른들의 행동이 같은 어른으로서 참 부끄럽습니다.

 

어른은 물론이고, 어린이 스스로도 ‘나는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은 버리고 평소에 교통안전규칙을 잘 지키는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글 사진 공혜림 기자 hlgong37@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