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요리하는 남자’와 ‘아빠를 부탁해’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5-02-24 22:54:1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눈높이 사설]‘요리하는 남자’와 ‘아빠를 부탁해’

최근 아줌마들에게 가장 화제가 된 연예인은 단연 차승원이다. 카카오톡과 페이스북에는 “차승원의 부인은 도대체 전생(이 세상에 태어나기 이전의 생애)에 나라를 몇 번이나 구했길래”라며 부러움 가득한 글들이 넘쳤다.

 

한 케이블 채널에 방영되는 ‘삼시 세끼’에서 보여준 그의 요리 솜씨가 전문 요리사 뺨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생선을 다져 넣은 어묵부터 식빵까지 못 만드는 것이 없는 그에게 “요리하는 남자는 멋있다”는 찬양이 이어졌다.

 

설 연휴에 ‘삼시 세끼’와 더불어 인기를 끈 예능 프로그램은 SBS ‘아빠를 부탁해’였다. 남자 연예인 4명이 자신의 딸과 집에서 보내는 24시간을 관찰해 부녀 관계를 살펴본 프로다. “아빠는 내 생일도 기억 못할 것”이라는 배우 조재현 딸의 충격 발언과 함께 우리 시대 다양한 아빠의 모습을 담았다.

 

2008년에 나온 신경숙의 소설 ‘엄마를 부탁해’는 언제나 곁에서 가족들을 보살피느라 정작 자신을 위한 인생을 살지 못한 어머니의 모습을 그렸다. ‘아빠를 부탁해’는 가족 관계에서 엄마에 비해 외면당하는 아버지 쪽에 조명을 비췄다.

 

관객 수 1381만 명을 돌파한 영화 ‘국제시장’도 6·25전쟁 이후 고난의 현대사 속에서 억척스럽게 가족들을 지킨 아버지의 인생을 그렸다. ‘국제시장’의 아버지가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지만 가족과의 소통은 별로인 가부장적인 아버지라면 요즘 남자들에게 요구되는 모습은 가족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다정한 아빠가 아닐까. 배우 송일국의 육아일기나 요리하는 차승원, ‘아빠를 부탁해’의 인기가 이런 흐름을 반영한다.

 

시대 변화는 항상 예상보다 한 걸음 빠르다. 정부가 얼마 전 저출산(아기를 적게 낳음) 대책을 내놨지만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육아휴직의 절반은 남자가 쓰도록 의무화라도 해서 현대적인 아빠의 역할을 살려 보는 건 어떨까.

 

※ 상식UP

 

육아휴직: 직장인들이 아기가 태어나면 일정기간동안 회사를 쉬고 각종 지원을 받으며 아기를 돌볼 수 있도록 한 제도.

 

동아일보 2월 23일자 신연수 논설위원 칼럼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