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꿀잼 놀이터
  •  [The 리더]“장애를 넘어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12-05 05:09:0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스티븐 호킹처럼 장애가 있지만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고가 된 사람들을 알아 봅시다.

 

닉 부이치치

닉 부이치치

 

호주 출신인 닉 부이치치(32)는 태어날 때 ‘해표지증’이라는 희귀한 병을 갖고 태어났다. 해표(바다표범)처럼 팔과 다리가 없는 무시무시한 병이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신체 조건에 좌절하지 않고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호주 장애인 최초로 장애인학교가 아닌 일반학교에 입학했고, 학생회장으로까지 선출된다. 드럼 연주, 서핑, 수영 등 팔, 다리 없이 할 수 없을 것 같은 취미 생활도 즐긴다.

 

그는 “남과 다른 모습에 좌절하지 말고 긍정적인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현재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카일 메이나드

카일 메이나드

 

미국 출신 레슬링 선수 카일 메이나드(28)는 ‘선천성 사지절단증’이라 불리는 희귀한 병을 갖고 태어났다. 이 병 때문에 양팔이 없고 다리가 짧으며, 키는 120cm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삶에 한계가 있다고 단정 짓지 않았다. 운동선수가 되기로 결심한 카일은 혹독한 훈련을 통해 미국 조지아 주에서 고등부 최고 레슬링 선수가 된다. 그는 현재 미국 조지아 대학에서 방송뉴스학을 공부하며 레슬링을 계속하고 있다.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