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일본의 ‘고노담화’ 흠집 내기에, 국제사회 “일본아, 그러면 안돼∼”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06-22 22:19:09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

[뉴스 브리핑]일본의 ‘고노담화’ 흠집 내기에, 국제사회 “일본아, 그러면 안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을 담아 일본정부가 과거 발표했던 ‘고노 담화’를 두고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지금의 일본정부가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는 투로 그 의미를 깎아내리는 내용의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이에 국제사회는 “일본이 과거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으려 한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일본정부는 고노 담화가 제대로 된 내용인지 아닌지를 검증했다면서 20일 발표한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를 통해 “고노 담화를 쓰는 과정에서 한·일 정부 사이에 문장을 조정했다”고 주장했다.

 

고노 요헤이 전 일본 중의원 의장. 동아일보 자료사진

고노 담화는 1993년 일본의 관방장관인 고노 요헤이가 발표한 것.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간 사실을 일본정부가 최초로 인정한 내용이다.

결국 이번 검증보고서를 통해 아베 정부는 ‘고노 담화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이 사죄한 내용은 일본 스스로의 뜻이 아니라, 한국정부가 요청해서 넣은 것’이라는 식으로 거짓말을 하면서 ‘고노 담화는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로 동원한 사실을 인정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는 억지 주장을 펴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고노 담화를 발표했던 고노 요헤이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은 “고노 담화는 사실 그대로이다. 새로 덧붙이거나 뺄 이야기가 없다”고 의견을 밝혔다.

 

우리나라 정부뿐 아니라 미국과 중국 정부도 일본의 검증 보고서를 비판하고 나섰다. 미국 국무부는 “일본정부는 이웃나라와의 관계를 위해 고노 담화를 이어받아야 한다”라고 촉구했고, 중국정부 또한 “역사를 뒤집으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면서 경고했다.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