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쏙 시사쑥] [뉴스 쏙 시사 쑥]시카고, 야간조명 늘리기로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02-03 04:14:3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관광객 늘어” vs “빛 공해 심해져”

시카고 ‘빛의 도시’ 계획의 가상 이미지. 허핑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최근 시카고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은 “시카고 도심(도시의 중심)의 고층 빌딩들과 시카고강 위의 다리, 공원, 쇼핑가 등에 특수 조명을 설치하고 도시 전체를 무대로 매일 조명쇼를 열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다. 밤이 되면 도시 전체에 빛을 환하게 밝히는 프랑스 파리를 본 땀으로써 2020년까지 10%정도 더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일부 주민과 환경운동가들은 에너지 낭비와 ‘빛공해’(조명 때문에 밤에도 낮처럼 밝은 상태가 유지되면서 생태계가 혼란을 겪는 현상)를 이유로 시카고 시의 이번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

 

시카고 시장 곳곳에 밝고 화려한 조명을 설치해 우리 시카고 시를 ‘빛의 도시’로 만들어 관광 수익을 늘리겠습니다. 이상 연설을 마칩니다.

 

어솜이 잠깐만요, 시장님! 프랑스 파리가 지난해부터 야간소등제(밤에 불을 끄는 방침)를 실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밤마다 불을 환하게 밝혔던 파리의 교회, 다리 등과 상점의 조명을 오전 1시부터 7시까지 모두 끄도록 하는 정책이지요. 아름다운 야간조명도 중요하지만 전기를 아끼는 일은 더 중요하다는 생각에서입니다.

 

게다가 야간조명은 빛공해를 일으켜 사람과 동식물에게도 좋지 않아요. 밤이 낮처럼 밝으면 식물도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밤에 활동하는 동물들도 먹이사냥이나 짝짓기를 제대로 하지 못하지요.

 

매년 먼 길을 날아 시카고를 찾아오는 철새들도 생각해야 해요. 철새들은 달과 별을 보면서 자신들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야간조명이 별빛을 보이지 않게 만들어 새들을 헷갈리게 만들기도 한다고요.

 

자, 지금까지 시카고 시장과 어솜이가 가상으로 나누는 대화를 들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미양행 경제킹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