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잼 놀이터
  •  [어동 고민상담실]“엄마가 옆집 형이랑 절 비교하는 게 싫어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2-04-04 03:59:5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Q 중학교 2학년인 옆집 형은 늘 전교 1등입니다. 엄마는 초등 1학년 때부터 저를 형과 비교했어요. “○○는 이번 시험에 만점 받았더라” “○○는 집에 오면 자기 할 일 알아서 딱딱 하는데 넌 왜 그러니”라는 잔소리를 매일 하세요. 이제는 엄마가 형 이야기를 할 때마다 반항하고 싶어요. 저 좀 도와주세요.

 

▶서울 성북구 J초 6학년 박모 군

 

A. 얼마나 속상해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1학년 때부터 내내 옆집 형과 비교를 당했다니 말이에요. 답답하고 짜증나는 박 군의 마음 100% 이해해요. 다른 친구들도 이런 경우 많지요?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뾰리뾰리~♬

남과 비교하는 교육방법은 분명 잘못된 것이에요. 하지만 박 군도 어머니의 마음을 이해해보도록 노력했으면 좋겠어요. 혹시 엄마가 늘 이야기하는 것을 지키지 않는 건 아닌가요? 엄마가 이유 없이 박 군에게 잔소리를 하시지는 않을 거예요. 그러니 약속해요. 오늘부터 딱 3일 동안 엄마의 잔소리가 들리지 않게 알아서 척척 해보는 거예요. 달라진 박 군의 모습에 엄마의 잔소리가 쏙 들어갈 걸요?

그리고 엄마에게 편지를 써보세요. 엄마가 형과 비교할 때 드는 생각, 스트레스, 잘 하고 싶다가도 엄마의 잔소리를 들으면 짜증이 나고 불만이 쌓이는 마음을 솔직하게 적어보세요. 반항하고 피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에요.^^

 

▶봉아름 기자 erin@donga.com

 

:: ‘고민상담실’ 사연 보내주세요! ::

 

친구나 부모님과의 관계로 고민인 학생, 공부로 고민인 학생이 있나요?

어동 고민상담실’로 사연을 보내주세요. ‘어동 고민상담실’이라는 제목을 달아 어린이동아 e메일(kids@donga.com)로 보내주시면 매주 한 가지 고민을 채택해 어린이동아 취재기자가 속 시원하게 해결해드립니다. 원한다면 익명(이름을 밝히지 않는 것)으로 지면에 소개할 수도 있어요∼.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