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신나는 NIE/신문 팍 읽기 도사]신문으로 벽 쌓고 ‘우정의 다리’ 놓고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04-01 05:54:5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 주제 ‘나-너-우리’ 더불어 살아요  

 

 

요즈음 광고 문구로도 쓰이는 ‘나-너-우리’. 어디서 언제 들어본 말일까? 초등학교에 입학하자마자 배우는 세 낱말이다. 1학년 국어 읽기 교과서 첫 단원에 나오는 낱말이 ‘나-너-우리’다. 나를 소중히 여기고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다른 사람도 존중할 줄 안다. 나를 존중하고, 너를 존중하며 서로를 존중해 주는 마음이 바로 우리 모두가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가는 첫걸음이다.
‘나-너-우리’가 더불어 살아가는 주제를 담은 동화 ‘나도 꽃에 앉고 싶어’를 읽고 NIE 활동을 하면서 주제토의도 해보고 글도 써보자.

 

정태선 책끼읽끼 연구소장·동화작가 (※동화 ‘나도 꽃에 앉고 싶어’ 원본 전자책을 보고 싶은 분은 www.readingcatch.com에 접속하면 전자도서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신문으로 벽 쌓고 ‘우정의 다리’ 놓고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