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11시간 지연에 거짓 해명 논란까지, 이런 항공사 믿고 탈 수 있나
  • 남동연 기자
  • 2024-06-18 12:52: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티웨이항공의 운항 지연과 거짓 해명이 논란이 되고 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티웨이항공은 지난달 자그레브 노선을 취항해 국내 LCC최초로 유럽 노선 운항을 시작했다. 티웨이항공 제공



[1] 13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일본 오사카로 떠나려던 승객들은 여행의 설렘이 악몽으로 바뀌는 끔찍한 경험을 했어요. 낮 12시 5분 출발 예정이었는데 기체(비행기 몸체) 점검 등을 이유로 승객들은 예정보다 4시간 늦게 탑승했어요. 기내에서도 3시간 넘게 머물러야 했고요. 다시 항공기에서 내려 기다린 끝에 오후 11시 4분에야 이륙(비행기가 날기 위해 땅에서 떠오름)할 수 있었어요. 이 과정에서 일부 승객은 공황장애(뚜렷한 근거나 이유 없이 갑자기 심한 불안과 공포를 느낌)를 호소하며 쓰러졌고, 탑승객 310명 중 204명이 출국(나라의 국경 밖으로 나감)을 포기했지요.



[2] 운항(비행기가 정해진 목적지를 오고 감) 지연(시간이 늦추어짐)도 문제지만 이유를 알고 보면 더 어이가 없어요. 당초 오사카행 비행기는 HL8500편이었는데 실제 출발한 건 HL8501편이었어요. 먼저 출발 예정이었던 유럽 나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행 항공기가 비행기 결함(부족하거나 완전하지 못해 흠이 되는 부분)으로 지연되자 오사카행을 대신 투입한 것. 일각에선 티웨이 측이 회사 손해를 줄이기 위해 오사카행 승객에게 피해를 떠넘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와요. 유럽연합(EU)에선 항공사 문제로 지연·결항(정기적으로 다니는 비행기가 운항을 거름)될 경우 환불 외에 최대 600유로(약 88만 원) 상당의 보상을 해야 하는데, 티웨이 측이 이 비용을 아끼기 위해 항공기를 바꿔치기한 것 아니냐는 거예요.



[3] 항공사의 거짓 해명 논란도 불거졌어요. 티웨이 측은 오후 6시 45분에 정비를 모두 마쳤지만, 승객들이 내려달라고 요구하면서 시간이 지연됐다고 설명했어요. 곧 이륙할 수 있었는데 승객들 탓에 늦어졌다는 것. (    ) 일부 탑승객들은 기장이 기체에 문제가 있다고 안내 방송을 한 것은 오후 6시 57분이었다고 주장해요. 오후 9시 30분경까지도 사다리차가 항공기 꼬리 부분에 설치돼 있는 등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증언도 있어요.



[4] 오사카행 승객들이 발을 구르던 시간 태국 방콕에서도 티웨이항공 승객들의 발이 묶여 있었어요. 13일 0시 5분(현지시간) 방콕에서 청주공항으로 출발 예정이던 여객기가 정기 점검을 이유로 20시간이나 출발이 지연됐어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LCC의 중대사고 14건 중 8건이 티웨이에서 발생했어요. 국토부의 지난해 ‘항공운송서비스 평가’에서도 티웨이의 이용자 만족도는 국내 항공사 10곳 중 9위에 그쳤지요.



[5] 단거리 노선 중심이던 LCC들은 최근 미국 유럽 등 장거리로 영역을 넓히고 있어요. 티웨이의 경우 지난달 자그레브 노선을 취항(비행기가 항로에 오름)해 국내 LCC 최초로 유럽 노선 운항을 시작했고, 하반기엔 파리 로마 등 유럽 4개 노선 취항을 앞두고 있어요. 여객 운송에서 LCC의 비중이 커지고 있지만 크고 작은 사고가 반복되면서 불안감은 여전해요. 사고를 예방하는 게 우선이겠지만, 문제가 생겼을 때는 정직하게 설명하고 재발 방지(어떤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처하고자 하는 행위)에 최선을 다해야 해요. (    ) 승객들이 LCC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어요.



동아일보 6월 17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남동연 기자 nam011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수력원자력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