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한자뉴스] 지구온난화로 인한 손실, 전쟁 피해 규모 버금간다
  • 전선규 기자
  • 2024-05-19 11:14: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난해 7월 40도 이상의 폭염이 이어진 그리스 남동부 로도스섬에서 발생한 산불의 모습.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구 온도가 1도 상승할 때마다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한 나라에서 생산된 물건과 서비스를 모두 합친 금액)이 12%씩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어요. 이는 전쟁으로 인한 손실에 버금가는 피해 규모로, 그간 여겨진 기후 변화로 인한 손실 추정치보다 6배가량 더 심각한 수준이에요.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자 애드리언 빌랄과 노스웨스턴대 경제학자 디에고 칸지그는 2100년까지 화석 연료 사용으로 지구 온도가 3도 오를 경우 전 세계의 생산, 자본, 소비가 50% 넘게 急落할 것이라고 예측한 논문을 최근 발표했어요. 이를 통해 해당 추정치가 한 국가 안에서 계속 이어지는 전쟁으로 인한 손실액과 맞먹는다고 설명했지요.


논문에는 기후 변화로 인해 지난 50년 사이 사람들의 실질적인 구매력이 감소했다는 분석도 함께 담겼어요. 지난 50년간 지구 온난화가 발생하지 않았다면 사람들의 평균 구매력은 지금보다 37% 더 높았을 것이며 이 같은 손실은 앞으로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추정했지요.


빌랄 박사와 칸지그 박사가 논문을 통해 주장한 경제 손실 규모는 그간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추정해 온 손실에 비해 약 6배 더 높은 수준. 앞서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탄소가 1톤(t) 배출될 때마다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을 190달러(약 25만 원)로 추정한 반면 이번 논문은 1056달러(약 143만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어요.


이에 대해 빌랄 박사는 “해당 분석은 개별 국가가 아닌 전체 관점에서 산출한 것”이라며 “기후 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피해액과 작물 수확량 감소, 근로자 생산성 저하 등의 영향을 포괄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어요.



▶어린이동아 전선규 기자 3q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studyking   2024-05-19

      지구온난화로 GDP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이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요, 지구온난화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으면 좋겠고, 사진의 그리스도 빨리 복구되면 좋겠네요.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