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러시아까지? 달로 향하는 세계 각국들… “달 탐사, 놓치지 않겠어!”
  • 권세희 기자
  • 2023-08-17 12:54: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달 표면 이미지. NASA 제공


지구를 도는 위성인 달에 러시아가 최근 탐사선을 보냈어요. 달 탐사선 ‘루나 25호’를 실은 소유스 2.1b 로켓을 우주로 쏘아 올렸는데, 러시아가 달 탐사에 나선 건 옛 소련 시절인 1976년 이후 47년 만이에요. 러시아까지 달로 향하면서 미국, 유럽연합(EU), 인도 등 세계 우주 강국들의 본격적인 ‘달 패권(자기의 세력을 넓히려는 권력) 경쟁’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와요.


세계 각국은 달로 향해 과연 무엇을 얻으려는 것일까요?



물 흔적을 찾아라! 


러시아 달 탐사선 ‘루나 25호’를 실은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 네이처 홈페이지 캡처


‘루나 1호’는 러시아(당시 소련)가 1959년 달에 보낸 인류 최초의 달 탐사선. 1976년까지 러시아는 44차례나 달 탐사선을 발사했지요. 이후 47년 만에 ‘루나 25호’를 우주로 보내면서 달 탐사 재개(다시 시작함) 신호탄을 쐈어요.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5550㎞ 떨어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발사된 로켓에 실려 우주로 향한 루나 25호는 달 남극 표면에 있는 보구슬라우스키 분화구(움푹 파인 큰 구덩이 모양의 지형) 북쪽에 착륙할 예정.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에 따르면 소형 자동차 크기인 이 탐사선의 주요 임무는 △부드러운 착륙 기술 개발 △달의 내부 구조 연구 △달 자원 탐사 등이에요. 특히 중요한 임무는 바로 ‘물’의 흔적을 찾는 것! 우주과학자들에 따르면 달 남극은 ‘얼음’의 형태로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큰 지역이에요. 태양 빛이 닿지 않은 남극 지역은 기온이 매우 낮아 이곳에 얼음 형태로 남은 물 등이 남아있을 것으로 보이지요. 루나 25호도 달의 남극 부근에 착륙해 곳곳을 샅샅이 살필 계획.


앞서 인도 역시 지난달 14일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를 발사했으며, 이 탐사선 역시 달 남극 착륙을 목표로 하고 있지요.



찰칵, 극지방에 주목


다누리 고해상도카메라로 촬영한 에르미트-A 분화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인 ‘다누리’는 지난해 8월 우주로 향해 같은 해 12월 달 궤도에 진입했어요. 올해 2월부턴 달을 본격적으로 관측하고 있는데, 최근 발사 1주년을 맞아 달 분화구를 촬영한 결과물을 일부 공개했어요.


다누리가 주로 관측한 곳도 달의 극지방. △에르미트-A 분화구 △아문센 분화구 △스베드럽 분화구 등을 촬영한 가운데 아문센 분화구와 스베드럽 분화구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유인 달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착륙 후보지이기도 해요.


이 가운데 주목되는 건 에르미트-A 분화구. 이 분화구는 달의 북극에 위치한 대형 분화구 에르미트(직경 약 110㎞)의 북동쪽에 위치한 위성 분화구로 내부에 태양 빛이 영원히 닿지 않는 ‘영구음영지역’을 포함해요. 태양 빛이 닿지 않기에 영하 247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이 분화구에는 얼음 형태로 다량의 물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계 각국이 달에 매달리는 이유는? 


수많은 우주 과학자들이 달의 극지방에 물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히 물의 실제 존재 여부를 확인한 적은 없어요. 만약 이번 탐사 등으로 달에서 그 흔적을 찾아낸다면 우주 생명체에 대한 연구는 물론, 달 기지(군대, 탐험대 등의 기점이 되는 근거지) 건설 시에 연료와 식수(먹을 수 있는 물) 등의 자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요. 그렇게 되면 지구와 가까운 천체인 달에 기지를 두고, 더 깊은 우주도 원활히 탐사할 수 있게 되는 길이 열리는 것이지요. 이에 미래의 ‘우주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우주 강국들이 달 탐사에 치열하게 뛰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와요.


아울러 달 탐사를 바탕으로 인류가 장기적으로 머물 수 있는 우주 공간을 개척(새로운 영역 등을 처음으로 열어 나감)하려는 목적도 있어요. 마크 키라시치 NASA 아르테미스 개발 부국장은 “달에서의 장기 체류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려는 이번 탐사는 이전의 어떤 임무와도 다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요.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ben080801   2023-08-18

      저도 외계인에 관심이 많은데 달에 물이 발견되면 외계생명체가 있을 가능성이 크니까 인류발전에 큰도움이 되곘네요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