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토블론 초콜릿 포장에서 마테호른 사라지는 이유는?
  • 장진희 기자
  • 2023-03-07 15:09: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970년부터 사용된 토블론 초콜릿의 마테호른 로고가 사라진다. AP뉴시스 자료사진




삼각기둥 모양으로 생긴 초콜릿 바인 ‘토블론’의 포장지에서 스위스 마테호른 그림이 사라지게 됐어요. 마테호른은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스위스 알프스 산맥의 봉우리 중 하나.

미국 일간신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970년부터 사용되어 온, 토블론의 상징과도 같은 마테호른 로고가 사라지게 됐어요.


이유는 스위스 정부의 엄격한 정책 때문인데요. 스위스 정부는 국내에서 생산된 식품에만 자국의 상징물을 사용해 홍보할 수 있게 허용하고 있어요. 그런데 토블론을 제조하는 미국의 제과업체인 몬델리즈가 올해 말부터 생산 시설의 일부를 스위스에서 슬로바키아라는 나라로 옮기기로 결정하면서 기존의 로고를 사용할 수 없게 된 것. 토블론 포장지에는 마테호른 로고 대신 새로운 로고가 새겨진다고 몬델리즈 측은 밝혔어요.


스위스는 음식 등에 ‘스위스제(made in Switzerland)’라는 표시를 넣는 기준을 까다롭게 관리하고 있어요. 스위스산 식재료가 80% 이상 들어가고 가공 공정의 대부분이 스위스에서 이뤄진 식품에 대해서만 스위스제라고 표기하도록 하는 방식이지요.


실제로 스위스제라는 표시가 들어간 제품이 다른 나라에서 생산된 제품보다 20% 더 비싸게 팔린다고 하니 이 같은 
名聲을 유지하기 위해 엄격히 관리할 수밖에 없겠지요.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수력원자력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