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삼척 하늘에 다시 띄우는 보름달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3-02-20 13:06: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삼척 정월대보름제를 즐기는 서민준 기자


최근 강원도 삼척 정월대보름제에 다녀왔다.


삼척 정월대보름제는 옛날부터 삼척 지방에서 전해 내려오던 기줄다리기를 일제강점기 이후 삼척시에서 재현하며 다시 시작되었다. 기줄다리기의 ‘기줄’은 기둥이 되는 큰 줄에 작은 줄이 매여 ‘게’의 발처럼 보인다는 의미로 ‘게줄’이라고도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다시 열린 삼척 정월대보름제는 다양한 문화 체험 행사가 진행되었다.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된 기줄다리기를 비롯해 술비 놀이(줄다리기에 필요한 새끼줄을 굵게 꼬는 과정을 재현한 놀이), 달집태우기(짚과 나뭇가지로 만든 움막 모양의 달집을 불에 태우며 노는 세시 풍속), 윷놀이 대회, 새끼 꼬기 체험 등이 진행됐다. 특히 술비 놀이에서는 기자의 할아버지가 10년 넘게 징을 치는 역할을 맡고 있어 더욱 뜻깊다. 내년에는 다른 친구들도 삼척 정월대보름제에 방문해 기줄다리기를 체험해보길 바란다.


▶글 사진 경기 성남시 야탑초 4 서민준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ben080801   2023-07-08

      저는 정월대보름에 집에서 노는데 나중에 시간 남을 때 삼척지방에 가봐야 겠네요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