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통가 화산’ 분화로 나온 수증기… “올림픽 수영장 5만8000개 채울 수 있어”
  • 권세희 기자
  • 2022-08-04 15:58: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통가 화산이 폭발하는 당시 촬영된 위성 이미지. 나사 제공

해저화산(바다 밑에 생긴 화산)인 ‘통가 훙가 하아파이’(통가 화산)가 지난 1월 분화하면서 내뿜은 엄청난 양의 수증기가 성층권(대류권과 중간권 사이에 있는 대기층으로 고도 10∼50㎞)까지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화산은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의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에 위치한 화산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은 당시 통가 화산 폭발로 올림픽 규격 수영장 5만8000개 이상을 채울 수 있는 수증기가 뿜어져 나와 성층권에 유입됐다고 최근 밝혔다. 통가 화산의 수증기는 수증기와 오존을 포함한 대기 가스를 측정하는 나사의 오로라 위성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화산 폭발 직후 12∼53㎞의 대기층에 약 146Tg(테라그램·1Tg는 1조g)에 달하는 수증기가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성층권에 있던 수증기의 약 10%에 이르는 양으로 지구의 평균 온도를 일시적으로 높일 만큼 엄청난 양이다. 수증기는 열을 가두기 때문에 온난화 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 연구진은 이 같은 일시적 온난화 효과는 수증기가 증발하면 사라지기 때문에 기후변화를 뚜렷하게 악화시킬 정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화산 분화로 이처럼 많은 양의 수증기가 성층권으로 유입된 것은 드문 일이다. 화산의 마그마가 분출된 뒤 함몰(물속이나 땅속에 빠짐)되면서 생긴 바닷속 칼데라가 약 150m의 적당한 깊이에 있었기 때문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이 깊이가 더 얕거나 깊었다면 이만한 양의 수증기를 뿜어낼 수 없었을 거라는 분석이다. 연구진은 “칼데라의 깊이가 얕았다면 분출되는 수증기량이 현저히 작았을 것이고, 만약 지금보다 깊었다면 바다 내부의 압력에 의해 분출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