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전 세계 긴장
  • 김재성 기자
  • 2021-11-28 13:03:1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27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에서 마스크를 쓴 여성이 아이를 업고 서 있다. 프리토리아=AP뉴시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아프리카의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을 중심으로 확산하자 영국, 독일 등 세계 주요국들이 남아공과 그 주변국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남아공 등 8개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우리나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긴급회의를 열어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 및 주변국인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을 위험국가로 지정했다. 이들 국가에서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외국인의 입국을 불허하는 조치가 28일 0시부터 시행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아공에서 최근 발견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하면서 26일 ‘오미크론’라는 이름을 붙였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자세히 관찰하면 주변에 돌기 같은 모양이 있는데, 이 돌기는 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침투할 때 열쇠 역할을 하는 ‘스파이크 단백질’.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발생하면 전파력이 높아지거나 백신의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델타 변이’(지난해 10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갖고 있는 수(16개)의 2배다.


전문가들은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중 오미크론 변이가 가장 복잡한 변이 바이러스라고 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환자는 현재 남아공 주변을 비롯해 유럽의 벨기에, 아시아 홍콩 등 전 세계적으로 약 100명이다. WHO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과 치명률(어떤 병에 걸린 환자 중 그 병으로 죽는 환자의 비율)을 자세히 분석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뼘 더] 변이 바이러스 이름, 2개 건너 뛴 이유는?


WHO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 그리스 알파벳을 사용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을 붙이고 있어요.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된 국가 또는 지역에 부정적 평가가 내려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지요.


이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전까지 총 12개의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 돼 12번째 그리스 알파벳인 ‘뮤(Mu)’까지 사용됐는데요. 순서대로라면 오미크론 변이는 13번째 알파벳인 ‘뉴(Nu)’라는 이름이 붙여져야 했지만 WHO는 ‘뉴’를 비롯해 14번째 알파벳인 ‘크사이(Xi)’도 건너뛰고 열다섯 번째 알파벳인 ‘오미크론(Omicron)’을 사용했어요. ‘뉴’가 ‘새로운’을 뜻하는 영어단어인 ‘뉴(new)’와 쉽게 혼동될 수 있고, 크사이(Xi)는 특정 지역에서 사람의 성으로 많이 쓰는 단어와 비슷하다는 이유에서지요.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