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현대모비스, ‘접고 펴는 운전대’ 개발
  • 조윤진 기자
  • 2021-10-12 13:54:3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폴더블 운전대’. 평소에는 운전대를 펼치고 있다가(왼쪽)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운전대를 접을 수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운전석 대시보드(자동차 등의 상태를 표시하는 장치가 설치되어 있는 면) 안으로 접어 넣었다 펴는 ‘폴더블(접을 수 있는) 운전대’를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교통수단이 사람의 조작 없이 스스로 운행하는 시스템) 차량의 운전대를 접어서 수납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운전대가 필요 없는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운전대를 접어서 넣어 차량 내부 공간을 더 넓게 사용하고 필요할 때 다시 운전대를 펼치는 기술이다. 자동차 부품 업계에서 이 같은 폴더블 운전대를 개발한 것은 전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자율주행 차량의 운전대는 생김새부터 남다르다. 바퀴처럼 동그란 형태의 운전대가 아니라 접시처럼 납작한 동그라미 형태의 운전대에 가로로 된 막대 형태의 손잡이가 좌우에 달려있다. 운전대를 접으면 좌우로 펼쳐진 손잡이가 운전대 속으로 들어가며 운전대 자체도 대시보드 안으로 반쯤 들어간다. 운전대를 접을 경우 최대 25㎝까지 운전석 공간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 특히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대를 접은 뒤 운전석을 180도 회전하면 뒷좌석 승객과 자유롭게 대화하거나 휴식하기 위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폴더블 운전대에는 전자식 조향장치(방향을 조종하는 장치)도 적용됐다. 전자식 조향장치는 운전대의 움직임을 전자신호로 바꿔 바퀴를 제어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그동안에는 바퀴와 핸들이 전자장치가 아닌 기계 부품으로 연결돼 있어 방지턱 등을 지나갈 때 바퀴가 받는 충격이 핸들로 전해졌다. 반면 전자식 조향장치를 이용하면 주차장이나 고속도로 등 주행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핸들의 움직임을 조정하며 바퀴의 충격이 핸들로 이어지지 않도록 차단해 안정감을 준다. 2년여 간의 연구 끝에 폴더블 운전대를 개발한 현대모비스는 이 기술에 대해 현재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어린이동아 조윤진 기자 koala6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