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2021 문예상 9월 장원/동시] 바람친구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1-09-27 14:00:0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임규언(경북 포항시 창포초 2)



선선한 바람이 뜨거운 바람 몰아내고 창문 밖에서 불어오네.

나는 얼굴 내밀고 어서 오라며 반갑게 인사하네.

바람과 나 사이에 우정이 통하면 신기한 일이 있네.

바람과 함께 걸으면 집들이 조그맣게 보이는 거지.

바람이 자기와 걸어주니 보답하겠다고 하늘을 누비게 해주는 거지.



#심사평

2학기가 시작되며 일상으로 다시 돌아온 9월이었습니다. 긴 추석 연휴도 있어서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도 적지 않았던 달이었지요. 바쁜 일상 속에서도 많은 어린이들이 문예상에 좋은 작품들을 보내주었어요. 

으뜸상으로 뽑힌 ‘애벌레’. 애벌레를 보고 글쓴이가 느낀 생각들을 담담하게 담아냈어요. 특히 애벌레가 S자를 그리며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S르륵’이라고 표현한 점이 매우 참신했어요. 이런 상상력은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인지 정말 대단해요. ‘S르륵’ 움직이는 애벌레가 영어 공부도 열심히 한다고 표현한 부분도 좋았어요. 나뭇잎을 갉아 먹는 모습을 보고 ‘조각가가 꿈인가’하는 생각도 해보았군요. 이런 기발한 상상력이 좋은 글을 탄생시키지요. 

버금상으로 선정된 ‘나와 나무’. 길가에 항상 그 모습 그대로 있는 나무를 보고 든 글쓴이의 생각이 담겼어요. 글쓴이가 어릴 땐 나무가 작았는데, 어느덧 쑥쑥 자란 나무를 보고 나무도 유치원을 졸업했는지, 열 살이 되었는지 묻는 글쓴이의 모습이 떠오르네요. 자연과 실제로 대화를 해볼 수 없지만 마음으로라도 대화를 걸어본다면 이 시처럼 자신만의 색다른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을 거예요.

또 다른 버금상인 ‘바람친구’는 바람을 ‘친구’로 의인화했어요. 바람과 함께 하늘을 나는 상상을 하며 바람과 함께 하면 집들이 조그맣게 보인다고 표현한 점이 그림 같아요. 이번에 장원으로 뽑힌 세 작품은 모두 상상력이 뛰어난 작품이 많았네요.

하늘은 높고 푸르고, 바람은 선선한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고 있어요. 다가올 10월에도 훌륭한 작품을 많이 보내주세요! 

▶어린이동아 취재팀​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