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413일만에 남북 통신선 복원
  • 조윤진 기자
  • 2021-07-29 14:28:2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7월 28일 자 사설 정리​


남북간 통신연락선이 복구된 27일 오전 통일부 연락대표가 남북 직통전화를 이용해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북한과의 연락에 사용하는 직통전화​


[1] 북한이 27일 오전 10시 남북 *통신연락선을 다시 연결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북한 주민들과 군인들이 볼 수 있도록 대형 풍선에 담아 북한 쪽으로 날려 보내는 전단지) 살포(전단지 등을 여러 사람에게 나누어 줌)를 비난하며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다. 청와대는 남북 정상이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한 나라의 대표가 다른 나라의 대표에게 보내는 공식적인 편지)를 교환하며 소통한 결과라며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는 “북남 수뇌(어떤 조직, 단체, 기관의 가장 중요한 자리의 인물)가 호상(상대가 되는 이쪽과 저쪽 모두)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어떤 일을 이루기 위하여 대책과 방법을 세움)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다.​

[2] 꽉 막혀 있던 남북 간에 통신선이 복원된 것은 일단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통신선 복원은 북한이 그간 도발과 협박을 일삼던 대결적 태도에서 대화를 통한 관계 개선 쪽으로 선회(방향을 바꿈)했음을 알리는 상징적 조치로 볼 수 있다. 북한이 곧바로 본격적인 대화에 나설지는 좀 더 두고 봐야겠지만 어제 ‘북남 수뇌분들의 합의’를 내세운 만큼 당분간은 유화(상대를 용서하고 사이좋게 지내는 것)적 흐름을 유지하며 대외 행보(어떤 목표를 향하여 나아감)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3] 다만 북한이 이런 선택을 한 이유를 따져보면 성급한 기대는 금물(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국경을 꽁꽁 막고 모든 대외관계를 단절한 탓에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다. 북한이 기댈 것은 외부 지원밖에 없다. 당장 중국과의 교역을 재개하고 미국과도 대화에 나서며 숨통을 틔워야 한다. 내달 한미 연합훈련을 앞두고 정전협정(전쟁 중인 양쪽 집단이 일시적으로 전투를 중단하기로 합의하여 맺은 협정) 체결일에 맞춰 첫 대남 유화 조치를 한 것도 다분히 이런 계산에서일 것이다.​

[4] 물론 북한이 노리는 것은 다급한 식량난 해소와 코로나 백신 같은 인도적 지원이다. 이미 남측은 여러 차례 다양한 인도적 지원을 제안해왔다. 임기가 10개월도 남지 않은 문재인 정부로서도 남북관계의 개선 속에 임기를 마치기를 절실히 원하던 터다. 남북 정상이 주고받았다는 친서의 내용이나 두 정상이 합의했다는 ‘큰 걸음’이 무엇인지 알 수는 없지만 3년 전 남북미 정상 간에 벌어진 ‘외교 쇼’의 재현(다시 나타냄)을 꿈꾸고 있는지도 모른다.​

[5] 무모한 도발을 막기 위한 관리 차원의 관계 개선은 필요하다. 그러나 그간 북한이 개성 연락사무소를 날려버리고 해상(바다 위)의 남측 주민을 살해한 패악(사람으로서 마땅히 하여야 할 도리에 어그러지고 흉악함)의 기억이 선명한데,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되돌아갈 수는 없다. ㉠과거의 실패가 되풀이되지 않으리란 보장도 없이 욕심을 내다 다시 낭패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 머잖아 떠날 정부가 감당 못 할 약속을 해서 그 부담을 다음 정부에 지우는 것이라면 더더욱 안 될 일이다.​



▶어린이동아 조윤진 기자 koala6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