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유리창에 붙이면 온도 ‘뚝’ 떨어지는 필름
  • 김재성 기자
  • 2021-07-06 14:20:3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연구진이 개발한 복사 냉각 필름의 모습. 포스텍 제공



더운 여름, 유리창에 붙이기만 하면 실내 溫度가 낮아지는 투명 필름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전 세계가 화석연료 소비 줄이기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에너지 소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소재라 주목된다.


포스텍(POSTECH)은 “포스텍 기계공학과ㆍ화학공학과 노준석 교수, 통합과정 김민경 씨, 이다솔 박사 연구팀은 고려대 신소재공학과 이헌 교수, 손수민 씨 연구팀과 공동으로 태양 빛을 반사하거나 투과(빛이 물질의 내부를 통과함)시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는 ‘복사 냉각’ 소재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물체가 태양으로부터 에너지를 적게 받아 溫度를 낮추는 기술을 ‘복사 냉각’ 기술이라 한다. 


불투명한 유리창은 태양 빛을 반사한다. 반면 투명한 유리창은 태양 빛을 흡수한다. 투명한 유리창은 밖을 훤히 내다볼 수 있지만 유리창을 통과한 빛이 내부의 온도를 올리기도 한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투명한 ‘복사 냉각’ 소재 개발에 주목했다. 빛의 특성을 이용해 가시광선(사람의 눈으로 볼 수 있는 빛)은 통과하도록 하고, 자외선(사람의 피부를 태우는 눈에 보이지 않는 빛) 등은 반사하는 소재를 개발한 것.


연구팀은 야외 옥상에서 실험한 결과 이 필름을 붙일 경우 실내 溫度를 최대 14도 넘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노준석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복사 냉각’ 소재는 투명성을 유지해야 하는 건물, 전망대의 창문, 놀이기구나 탈 것의 창문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