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기사보기
  • [눈높이 사설] 거리 두기 풀리는데… 심상찮은 위험신호
  • 권세희 기자
  • 2021-07-04 16:37:2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주인이 ‘내일부터 6명 모임 가능’이라고 쓴 안내문에 ×표를 치고 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1]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를 하루 앞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94명으로 ㉠폭증했다. 4월 23일(797명) 이후 두 달여 만에 최고 기록이다. 특히 전체 환자의 81.2%가 쏟아져 나온 수도권은 *델타 변이 집단 감염까지 확인되자 1일로 예정됐던 6인 이하 모임 허용 등 완화된 거리 두기 시행을 일주일 연기했다. 1일 기준으로 수도권의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465명으로 거리 두기 3단계에 육박해 이대로 가다간 일주일 후에도 상당 기간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2] 전문가들은 모임 규모와 영업시간 규제, 백신 접종자의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동시에 완화한 것이 방역 경각심의 ㉡해이로 이어졌다고 지적한다. 한동안 정체 상태를 보이던 환자 수가 지난달 20일 정부의 거리 두기 완화 계획 발표 후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 사실이다. 특히 사회적 활동량이 많으나 백신을 맞지 않은 젊은층이 확산세를 주도하고 있어 우려된다. 누적 확진자가 200명 넘게 나온 수도권 영어학원 집단 감염에서는 다수의 델타 변이 감염자도 확인됐다. 전파력이 센 델타 변이가 확산되면 같은 조건에서도 더 많은 확진자가 쏟아질 수 있다.

[3] 인구의 절반이 모여 사는 수도권에서 감염자가 폭증하는 것은 위험 신호다. 방역 당국은 수도권의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특별 방역 점검을 하는 한편 환자 증가 및 델타 변이 확산 추세를 봐가며 수도권에 한해 선제적 거리 두기 상향 조정도 준비해 전국으로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 아울러 소비쿠폰 및 신용카드 캐시백(물건을 구입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면 돈을 적립해 주는 제도) 제공 등 소비 ㉢진작을 위한 정책도 확산세가 가라앉을 때까지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4] 코로나 ㉣장기화로 방역 피로감이 한계치를 넘어섰다. 예정대로 거리 두기가 완화되는 비수도권 지역은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 실내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 어렵게 찾아온 일상 회복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1차 백신 접종자여도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공원이나 등산로 같은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것이 원칙이다. 심상치 않은 확산세를 지금 잡지 않으면 또다시 가족끼리도 인원수를 세어가며 만나는 숨 막히는 시절로 돌아가야 한다.

동아일보 7월 1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