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불법 다단계 재하청으로 부실 자초한 광주 철거공사
  • 김재성 기자
  • 2021-06-15 17:59:0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9일 오후 광주의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는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1] 건물 붕괴로 9명의 목숨을 앗아간 광주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작업에 10여 개 업체가 참여한 다단계 ㉠하청이 이뤄진 정황을 경찰이 파악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질적인 하청-재하청 구조가 부실 공사로 이어지면서 *이번 사고의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2] 건설산업기본법에서는 전문업체가 다른 전문업체에 다시 하청을 주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일반건축물 철거 공사를 맡은 한솔기업, 석면 철거를 ㉡수주한 다원이앤씨가 백솔건설 등에 재하청을 준 것 자체에 불법 소지가 있다. 하청 관계가 복잡하게 얽히다 보니 현장에서는 누구의 지시로 어떤 작업이 이뤄졌는지조차 불분명했다.


[3] 또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3.3m²당 28만 원에 공사비를 계약했지만 재하청 과정에서 ㉢단가가 연쇄적으로 낮아지면서 백솔건설은 3.3m²당 4만 원을 받고 공사를 진행했다고 한다. 그러려면 인건비(사람을 부리는 데 드는 비용), 자재비(재료를 구입하는 데 드는 비용) 등 비용을 최대한 줄이고 공사를 서둘러 마치려 할 수밖에 없다. 이런 구조적 요인들이 합쳐져 부실(내용이 실속이 없고 충분하지 못함) 공사가 이뤄지면서 이번 참사(비참하고 끔찍한 일)가 벌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이번 사고의 책임 소재를 밝히고 재발(다시 발생함) 방지책을 마련하려면 재하청의 문제점을 끝까지 밝혀내야 한다.


[4] 국토교통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국의 철거 공사 현장에서 일제점검(한꺼번에 낱낱이 검사함)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공사 현장의 안전 확보도 필요하지만 이것만으론 부족하다. 경찰은 이번 철거 공사에서 재하청이 이뤄진 과정과 책임 소재를 명확하게 밝혀내고, 국토부는 건설·철거 현장에 만연한 재하청 실태를 면밀하게 파악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현장에서 실제로 작동할 수 있는 해법을 마련하는 게 순서다. 대형 사고가 날 때마다 반복되는 일제점검 실시, 매뉴얼 작성 등 판에 박힌 대응으로는 사고 재발을 막을 수 없다는 게 이번 사고의 교훈이다.


동아일보 6월 14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Sunjinnoh1   2021-06-18

      건물이 붕괴되어 9명의 무고한 목숨을 앗아간 광주 철거 작업에서 여러개의 업체가 참여한 다단계 하청이 이루어진 정황이 파악되어 수사되고 있다고 하니 참 화가 납니다. 매번 어처구니가 없는 사고가 나고, 이후에 사람들의 잘못에 의한 인재라는 결과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 너무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다시는 이런 사고가 나지 않도록 법과 제도, 안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문화가 크게 바꿨으면 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