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북한의 도쿄 올림픽 불참 선언
  • 김재성 기자
  • 2021-04-11 13:58:3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북한의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지난달 25일 열린 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코로나19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올해 도쿄 올림픽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공개했다. 조선체육 홈페이지 캡처




[1] 북한이 7월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 불참을 선언했다. 북한은 6일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란 이유를 들면서 불참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도쿄에서 ‘평창 ㉠어게인’ 의지를 밝혔지만 사실상 무산됐다. 북한의 여름 올림픽 불참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3년 만이다.


[2] 북한의 이번 결정은 올림픽을 계기로 한미일과 만나도 실익(실제 이익)이 없다는 계산에서 나왔을 것이다. 북한이 원하는 것은 체제 보장과 제재 완화다. 그런데 이것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나와야 가늠할 수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달 18일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적으로 여겨 봄) 정책이 철회(이미 제출했던 것이나 주장했던 것을 다시 회수하거나 번복함) 되지 않는 한 그 어떤 조미(북한과 미국) 접촉이나 대화도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번 결정은 이런 강경(굳세게 버티어 굽히지 않음) 기조를 이어간 것과 다름없다.


[3] 북한의 불참 선언은 ㉡동시다발적 대미(미국에 대한) 시위 성격이 짙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평양에서 올림픽위원회 화상총회를 열어 이런 결정을 내렸다. 함경남도 함주에서 *탄도미사일 두 발을 쏜 날과 같다. 게다가 북한은 국면(어떤 일이 벌어진 장면이나 형편)전환용 이벤트의 필요성도 적어졌다. 이미 북-미 정상이 세 차례 만났다. 3년 전 평창 올림픽 때처럼 한국을 통해 미국에 접근할 필요도 없다. 북한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경(나라 간의 경계) 봉쇄 상황과 열악한 의료 여건도 고려했을 것이다.


[4] 북한이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대화에 나설 가능성은 애초(맨 처음)에 낮았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남북미일의 대화를 제안한 것은 ‘톱다운’(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방식)을 통해 북핵을 비롯한 현안 문제의 대화 물꼬(어떤 일의 시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를 일거(한 번 움직임)에 트려는 의도였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성이 부족했던 대화 제안으로 우리 입지만 좁아졌다. 이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펼치는 동맹들과의 대북 압박 기조와도 거리가 있다. 일방적인 대북 구애는 이제 그만할 때가 됐다.


동아일보 4월 7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