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U.N. Says 7 Billion Now Share the World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11-11 05:17:1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Was this baby born Monday in New Delhi the seven billionth human? Statistically possible, say United Nations demographers. India has over one billion of the world’s roughly seven billion people.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 Feeling claustrophobic? You’re not alone. According to United Nations demographers, 6,999,999,999 other Earthlings potentially felt the same way on Monday when the world’s population topped seven billion. But if you’d rather go by the United States Census Bureau’s projections, you’ve got some breathing room. The bureau estimates that even with the world’s population increasing by 215,120 a day, it won’t reach seven billion for about four months.
유엔 인구 관계자들에 따르면 세계인구가 70억 명에 이른 월요일 당신을 제외한 다른 69억9999만9999명의 지구인도 잠재적으로 똑같이 느꼈으니까요. 그런데 미국 통계국의 추정치를 보면 약간 안도할 겁니다. 하루에 21만5120명씩 세계인구가 늘어도 4개월 안에는 70억 명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거든요. 》

 

A combination photo shows six of half a million babies born around the world on October 31, 2011 that will push the global
How do the dueling demographic experts reconcile a difference, as of Monday, of 28 million, which is more than all the people in Saudi Arabia? They don’t.
“No one can know the exact number of people on the globe,” Gerhard Heilig, chief of the population estimates and projections section of the United Nations Population Division, acknowledges.

 

두 부류의 인구 전문가들이 월요일 현재 2800만 명이나 나는 차이를 어떻게 조정할 수 있을까요? 사우디아라비아 인구보다 많은데. 안 되지요.
“지구에 몇 명이나 사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유엔 인구국 인구추정계획부 하일리히 부장의 말입니다


Even the best individual government censuses have a margin of error of at least 1 percent, he said, which would translate in the global aggregation to “a window of uncertainty of six months before or six months after Oct. 31.” An error margin of even as little as 2 percent would mean that Monday’s estimate of seven billion actually was 56 million off (which is more people than were counted in South Africa).
The Census Bureau’s global population clock gives the pretense of greater precision. It projects that about 255 people are born every minute (about 367,000 a day) while about 106 die (roughly 153,000 a day). At that rate, the world’s natural increase would be about 78.5 million a year, or well more than the entire population of France, Britain or Thailand.
“We don’t use a population clock,” said Mr. Heilig. “It’s a bit silly.”

 

국가 정부가 인구조사를 정확히 해도 오차한계가 최소 1%가 되는데 이 경우 지구 인구를 계산하면 (70억 명 돌파 시점이) 10월 31일 기준으로 앞뒤 6개월의 차가 날 수 있거든요. 오차한계가 2%로 작다고 할 경우 월요일 추산은 5600만 명이나 차이가 납니다(차이가 남아프리카공화국 인구보다 많은 거지요). 유엔 인구국의 인구시계가 이 통계를 그럴싸하게 포장하죠. 이게 매분 255명(하루 36만7000명)이 태어나고 매분 106명(하루 약 15만 3000명)이 사망한다고 추정해요. 어쨌거나 1년에 7850만 명이 자연 증가해 프랑스, 영국 또는 태국의 인구보다 많이 는다는 것입니다.“인구시계를 안 써요. 좀 황당하거든요.” 하일리히 부장의 말입니다.


The two agencies begin with censuses and other vital statistics from more than 228 countries and other political entities, then project births and deaths, estimate the migration of refugees and project mortality rates from AIDS and other epidemics.
Differences in interpreting the individual figures and how they fit together account for the overall disparities. Generally, the bureau’s projections lag behind those of the United Nations by up to a year (the population will reach eight billion in either 2026 or 2025, they figure, respectively).

 

유엔과 미국의 인구통계기관은 228개 나라와 정치 세력을 대상으로 한 인구조사 및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시작해요. 그 뒤 출생과 사망을 반영하고 난민 수를 추산하고 에이즈와 다른 전염병 사망률을 계산합니다. 개별적 수치 판독 차이와 합산 방식에 따라 전체적으로 달라지는 거지요. 일반적으로 미국 통계국 추정은 유엔 계산보다 (인구증가가) 1년 정도 늦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2026년이나 2025년에 80억 명이 될 거라고 봅니다.

 

“Realistically, the uncertainty is at least 2 percent and that’s for the 75 percent of the world for which we have recent official counts or estimates,” Joel E. Cohen, head of the Laboratory of Populations at Rockefeller University and Columbia University, said Monday. “Now, world population is estimated to be growing by about 1.1 percent per year. Hence each percent uncertainty in total count translates into almost one year uncertainty in the date by which the population grows past a given threshold. Bottom line: world population passes seven billion sometime in the last year or two or the next year or two, most likely.”

 

“현실적으로 불확실성은 적어도 2% 존재하고 현재 최근의 공식 통계나 추산의 75%에 해당하지요.” 록펠러대와 컬럼비아대 인구연구소 조엘 코언 소장의 말입니다. “현재 세계인구는 연간 1.1% 정도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그러니 불확실성(오차)을 다 합쳐 고려하면 1년 정도 되는 거죠. 결국 세계인구는 이미 지난 1, 2년 내 어떤 시점에 70억 명을 돌파했거나 앞으로 1, 2년 안에 돌파할 거라는 겁니다.”


Daniel Goodkind, a demographer in the Census Bureau’s Population Division, said the different estimates were still “remarkably close.”
“Although birthrates and death rates have both declined sharply since the 1960s,” he said, “death rates have declined more rapidly than birthrates. The cumulative effect of the excess of births over deaths in recent decades has led to a successive attainment of billion-person milestones every 12 or 13 years.”

 

유엔의 인구전문가 대니얼 굿카인드 씨는 그래도 요즘은 두 조사기관의 통계 차가 “현저히 줄었다”고 말해요. “1960년대 이후 출산율과 사망률이 모두 급감했다손 쳐도 사망률이 더 급감했어요. 최근 몇십 년간 출산율이 사망률을 넘어선 누적효과 덕분에 12, 13년마다 10억 명 증가 이정표가 세워지고 있지요.


Dr. Goodkind said the bureau revised its projections on a continuing basis, while the United Nations made revisions every two years. Even so, the Census Bureau projects that the world population will hit seven billion next March 12 ― well within the United Nations’ six-month, 1 percent window of uncertainty.
So who’s right? “We’re not exactly in sync, but we’re pretty close,” Dr. Goodkind said. “I’m not a betting man.”

 

굿카인드 박사는 미국 통계국이 꾸준히 추정치를 수정하는 반면에 유엔은 2년마다 수정치를 내놓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통계국은 내년 3월 12일에 70억 명이 될 것으로 봅니다. 유엔 통계와 6개월 안쪽에서, 즉 1%의 불확실성인 거죠. 그래서 누가 옳으냐고요? “우리는 동시에 하는 것은 아니지만 매우 근접해요. 저는 도박사가 아니거든요.”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