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청소년 우울증 심각… 병원치료 5년 전보다 15.3% 증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11-02 04:09:5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초중고교생의 우울증과 수면장애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우울증과 재발성 우울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10대(만 10∼19세)는 2만3806명으로 5년 전보다 15.3% 증가했다. 청소년 전체 인구가 같은 기간 1.1%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두드러진다. 특히 여자 청소년에게서 급증(28.3%)했다.
한편 서울소아청소년광역정신센터가 지난해 서울시내 중고교생 3만786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 17.2%(5285명)가 평소 우울감을 느끼고 있었다.
우울증의 주요 증상인 수면장애(불면증이나 잠을 너무 많이 자는 증세)로 병원을 찾은 청소년은 지난해 모두 3232명으로 2006년보다 56.4%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원인은 대부분 공부 외모 가정환경 등에 있다”며 “청소년 우울증은 우울한 감정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가면성 우울증’이 많아 각별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임선영 기자 sylim@donga.com >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