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배움터
  •  [신나는 NIE/신문이랑 놀자!]가로 세로 뉴스 퍼즐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10-21 03:53:2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가로>


1. 경복궁의 ○○○ 복원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은 조선시대 대궐 안의 음식을 만들던 곳입니다. 궁궐의 주방인 것이죠. 드라마 ‘대장금’의 주무대였고요. 이름만 들으면 ‘소주를 만드는 방’이나 ‘작은 주방’ 같다고요?
3. 이명박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미국 국방부를 방문했습니다. 육·해·공 3군을 총괄하는 방위 담당의 연방정부기관으로 워싱턴 근교 버지니아 주 포토맥 강변에 있습니다. 청사 건물 모양이 5각형(Pentagon)이어서 ○○○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5.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 해역에서 발굴 중인 13세기 선박 ’마도 3호선’(길이 12m, 너비 8m)에서 ○○ 32점 등 많은 자료를 찾아냈습니다. 특히 ’우삼번별초도령시랑(右三番別抄都領侍郞)’이라고 적힌 ○○은 몽골 침략에 끝까지 저항한 삼별초의 조직과 실체를 보여주는 중대한 발견이랍니다. 글을 적은 나뭇조각으로 종이가 없던 시대에 문자를 기록하기 위해 사용되었지요.
6. 화약의 힘으로 포탄을 멀리 내쏘는 무기.
7. ①크게 깨달음. ②편성된 대열.
9. 만삭의 임부가 미국 시카고 ○○○에서 6시간 25분 동안 42.195km를 완주한 뒤 병원으로 가 건강한 여자아이를 출산했습니다. 기원전 490년 아테네의 용사가 전쟁터인 ○○○에서 아테네까지 달려와 전승의 소식을 전하고는 죽었다는 데서 유래한 경기이지요.
11. 높이 받들어 숭배함.
15. 예로부터 민중 사이에 불리던 전통적인 노래를 통틀어 이르는 말.
16. 악보에서 느리게 연주하라는 말. 모데라토와 아다지오의 중간 속도로 걷는 정도의 속도이다.

 

<세로>


1. 9인조 걸그룹 ○○○○가 정규 3집 앨범 ‘더 보이즈’를 발표했습니다. 동명의 타이틀곡 ‘더 보이즈’는 한국어와 영어 버전으로 아이튠스를 통해 세계에 동시 공개됐답니다. 그룹 이름과 앨범 이름이 묘한 대조를 이루네요.
2. 가축을 놓아기르는 일정한 곳.
4. 임금이 입던 정복. 누런빛이나 붉은빛의 비단으로 지었으며 가슴 등 어깨에 용의 무늬를 수놓았다.
8. 지구와 화성의 대기권에서만 발견됐던 ‘○○층’이 금성에서도 발견돼 외계 생명체 추적 연구를 더욱 정교하게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층’은 지상에서 20~25km의 상공이며 인체나 생물에 해로운 태양의 자외선을 잘 흡수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은 산소 원자 3개로 이루어진 푸른빛 기체입니다.
10. ○○아메리카. 라틴계 언어를 사용하는 스페인 및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던 중앙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를 이름.
12. ○○○ 복원에 쓸 전통기와를 만들기 위해 조선시대 전통 기왓가마 3기를 복원해 처음 불을 지피는 ‘화입식’이 열렸습니다. 이 가마에서 2012년 3월까지 ○○○ 복원에 쓸 기와 2만2000여 장을 구워냅니다. ○○○은 서울 성곽 남면의 정문으로 국보 제1호이지요.
13. 황우석 박사팀이 멸종 위기에 처한 ○○○를 세계 최초로 복제했습니다. 체세포를 개의 난자에 이식하는 이종간 체세포 핵이식 방법을 통해서요. ○○○는 갯과 동물로 늑대와 비슷하나 몸집이 작고 귀가 크고 주둥이가 길며 주로 북중미에 서식합니다. 신지 김종민 빽가의 그룹 이름과 비슷하지요.
14. 영국 국회의사당의 대형 시계탑인 ○○이 0.26도 기울어져 있는데 지하철 공사 등이 원인인 것 같다고 합니다. 현재 속도로 기울어지면 4000년 뒤 이탈리아 피사의 사탑만큼(기울기 4도) 기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1859년 세워진 ○○은 높이 96m, 시침 길이 2.7m, 분침 길이 4.3m입니다.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