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읽기]원더걸스의 ‘텔미’와 나비의 꿈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05-27 04:57:1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걸그룹 원더걸스가 중학교 1학년 사회 교과서 3번째 대단원 ‘대중문화와 우리의 삶’에 소개돼 있어요.
원더걸스가 ‘텔미’로 활동할 당시 사진에는 “가수가 춤과 노래로 많은 인기를 끌게 되면 그것을 따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는 설명이 실려 있어요.
‘텔미’를 살펴볼까요.

 

너도 날 좋아할 줄은 몰랐어…/꿈만 같아서 나 내 자신을 자꾸 꼬집어봐…/그런데 니가 날 사랑한다니 어머나 다시 한번 말해봐/Tell me tell me…/나를 사랑한다고 날 기다려왔다고…/꿈이 아니라고 말해 말해줘요…


내가 상대를 사랑하듯 상대가 나를 사랑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기뻐하는 내용입니다. 이 노래에는 ‘꿈’이 여러 번 나옵니다. ‘꿈만 같아서’라면서 ‘꿈이 아니라고 말해줘요’라고 하지요. ‘Tell me’의 핵심 내용은 ‘사랑한다고 말해 달라’는 것과 ‘꿈이 아니라고 말해 달라’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장자가 쓴 책에는 나비의 꿈이 나옵니다. 그 꿈 이야기가 ‘호접몽(胡蝶夢)’입니다.
내가 꿈에 나비가 된 적이 있었다. 그때는 분명히 훨훨 나는 나비로서 스스로 만족하고 있음을 알았고 내가 장자인 줄 몰랐다. 꿈을 깨고 보니 엄연히 장자였다. 그러니 이제 알 수 없게 되었다. 나의 꿈에 나비가 되었던 것인가? 아니면 나비의 꿈에 현재의 내가 되어 있는 것인가?…
장자는 꿈에서 깨어 나비와 자기 중 어느 것이 진짜인지를 물어봅니다. 현실과 꿈의 차이가 없어진 것이지요. 장자의 몸은 별 의미가 없어집니다. 나비=장자가 된 셈이지요.
그런데 원더걸스의 ‘텔미’에서는 ‘꿈’만이 아님을 확인해야 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 정서에서는 ‘꿈’은 ‘현실’이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게 안 되면 한(恨)이 맺힙니다.
노자와 장자는 사실 세상이나 꿈이나 그게 그거라고 생각합니다. 배고프면 밥을 먹고 졸리면 자고 갓난아이처럼 사는 게 ‘꿈’이고 행복입니다. 그렇지만 공자 맹자는 세상을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고달픈 현실이지만 욕심을 줄여 마음을 닦아 이 세상이 곧 천국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원더걸스도 공맹의 정서에 가까운 것 아닐까요? 또 이 노래 속 주인공이 꿈에서 깨어도 사랑이 계속되려면 계속 어려움을 이겨내야 하겠지요.

 

 

< 홍호표 어린이동아 국장 hphong@donga.com >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에듀동아포스트이벤트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