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박지성 승리의 주인공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1-01-25 05:25:5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아시안컵 한일 준결승전… 100번째 A매치 출전 ‘캡틴 박’ 대회 1호골 기대

 

한국과 일본이 25일 오후 10시 25분 카타르 아시안컵 결승 진출을 다툰다.

 

●박지성 대 가가와 신지

한국의 ‘캡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이번 한일전에서 100번째 A매치에 출전한다. 그는 일본 J리그 팀 교토 퍼플상가에서 프로축구를 시작했다.
특히 박지성에겐 이번이 국가대표로서 뛰는 마지막 한일전이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아직 골이 없다.
일본에서는 ‘신예 공격수’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가 경계 대상이다. 가가와는 이번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맹활약하며 손흥민(함부르크)을 제치고 상반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조별예선에서 조용했던 가가와는 ‘홈팀’ 카타르와의 8강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골 감각을 끌어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차세대 간판으로 떠오른 구자철(제주)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스타로 떠오른 혼다 게이스케(CSKA모스크바)도 상대 골문을 조준하고 있다.

 

 

 

 

 

 

 


●‘조커 전쟁’ 이충성 출전할까

‘조커’ 중에는 일본의 공격수 이충성(히로시마)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재일교포 4세로 2004년 한국 18세 이하 대표팀에 소집됐던 이충성은 2007년 일본 국적을 취득한 뒤 2010년 J리그에서 11골을 기록하며 일본 대표팀에 뽑혔다.
그는 여전히 이충성(李忠成)을 일본어로 발음한 ‘리 다다나리’라는 이름과 ‘이(LEE)’라는 유니폼 이름을 사용한다.
한국에선 인도전에서 A매치 첫 골을 기록한 손흥민과 지난 시즌 K리그 득점왕 유병수(인천)가 조커로 대기하고 있다.

 

 

< 이성모 기자 msm@donga.com >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20 스키캠프 꿈나침반
2020 스키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2020 스키캠프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