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5년 만에 완전히 사라진 북극 만년설
  • 김재성 기자
  • 2020-08-02 15:50:0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파란색 원 안에 있는 만년설이 5년 전(왼쪽 사진)에는 조금 남아 있지만 5년 뒤인 2020년 7월(오른쪽 사진)에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NSIDC 홈페이지 캡처


캐나다 북극의 한 산에 있던 만년설(1년 내내 남아있는 눈)이 5년 만에 완전히 사라진 모습이 위성사진을 통해 밝혀졌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 이사이자 미국 콜로라도대 교수인 마크 세레즈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위성 영상을 분석해 캐나다 북극지역인 엘즈미어 섬 헤이즌 고원의 만년설(St. Patrick Bay ice caps)의 변화를 수 십 년간 추적해왔다. 해당 지역의 만년설은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을 통해 완전히 사라졌음이 밝혀졌다.


2017년, 세레즈 교수는 1959년과 2015년의 위성사진을 비교분석해 2015년 당시 남아있는 만년설의 양은 1959년에 남아있던 만년설의 5%에 불과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지 않을 경우 만년설이 5년 내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는데, 그로부터 3년 뒤 만년설이 완전히 사라진 것.


세레즈 교수는 “기후변화의 영향이 북극에서 특히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이제 만년설은 사라졌고 남은 것은 사진과 추억 뿐”이라고 꼬집었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