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키캠프
어린이 기자마당
  •  백제가 높은 산성 쌓은 이유는?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9-11-27 15:45:4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변희주 동아어린이기자가 한성백제박물관의 토축성 모형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학교 사회 시간에 백제의 건국과 생활 모습에 대해 배웠다. 마침 한성백제박물관에서 ‘백제의 산성’이라는 특별전시회가 열려 최근 방문했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3.6m 높이의 토축성(흙으로 쌓은 성)과 석축성(돌로 쌓은 성) 모형이 눈에 띈다. 백제는 영토를 확장하기 위해 주요 교통로를 따라 성을 쌓았다.

차가 없던 삼국시대에는 배를 타고 이동했기 때문에 백제인들은 강 주변에 있는 산에 성을 짓고 살았다고 한다. 높게 올린 성벽은 전쟁이 났을 때 적의 공격을 막아 백성을 지키는 역할을 했다.

처음에는 나무, 흙으로 성을 만들었다가 점점 돌로 성을 쌓았다. 성벽 안에는 각종 건물과 창고, 저수시설 등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 안에 도시를 짓고 생활했다는 것이 신기했다.

또 전쟁 시에 사용한 백제의 무기도 인상적이었다. 보통 창은 끝이 곧게 뻗어있는데 ‘두 갈래창’은 알파벳 ‘Y’자와 모양이 비슷했다. 산성이 높고 가팔라서 적이 이곳으로 올라오면 두 갈래창으로 밀어 떨어뜨렸다고 전해진다.

▶글 사진 서울 송파구 서울잠실초 5 변희주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20 스키캠프 꿈나침반
2020 스키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2020 스키캠프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