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 우리에게 고통을 주지 말아줘
  • 이지현 기자
  • 2019-07-02 15:16:0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민주(강원 춘천시 부안초 6)

평화로운 숲속 마을이 있었어요.

그 마을에는 많은 숲속 친구들이 행복하게 살고 있었죠.

어느 날, 그 마을에 새로운 동물이 나타났어요.

그 동물은 두 발로 걷고, 이상한 말을 사용했어요.

그 동물은 친구도 데리고 왔어요.

그 친구는 날카로운 부분과 나무로 되어있는 손잡이를 갖고 있었지요.

친화력 좋은 곰이 먼저 말을 걸었어요.

“안녕, 나는 곰이라고 해. 우리 숲속 마을에 온 것을 환영해.”

그 동물은 혼자 중얼거리더니,

그의 친구를 사용해 숲속의 선물같은 나무를 한번에 베어버렸어요.

그리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죽은 나무를 데리고 숲을 떠났지요.

숲속 친구들은 잘못이 없어요.

그저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갈 뿐이지요.

숲속 친구들은 전에 왔던 그 동물과 그의 친구가 누구인지 몰라요.

하지만 그것 하나만은 알고 있죠.

그 동물은 나무들을 베어가고,

이상한 곳으로 숲속 친구들을 데려가 힘든 훈련을 시키거나,

그 동물에게 길들여지도록 한다는 것을요.

숲속 친구들이 하고 싶은 말은 단 하나예요.

“우리에게 고통을 주지 말아줘.”​

작품을 감상하고 나서

유빈 어린이는 무당벌레와 함께 동시를 적어주었네요. 귀여운 무당벌레의 모습을 잘 그려주었고 무당벌레의 동그란 반점을 잘 포착해서 섬세한 시를 지어주었어요.

민주 어린이는 숲속의 동물들과 인간의 관계를 상징하는 시를 지어주었네요. 이야기 형식으로 술술 읽히는 시의 내용이 인상적입니다. 다 읽고 나서 스스로의 행동을 돌아보게 하는 여지를 주는 좋은 작품이에요.

두 어린이 모두 훌륭한 작품을 보내주었습니다. 참 잘했어요!​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