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담은 동시, 동요로 탄생
  • 김재성 기자
  • 2019-05-08 15:09:3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이슬 양이 쓴 동시 ‘가장 받고 싶은 상’. 전북교육청 제공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짜증 섞인 투정에도/어김없이 차려지는/당연하게 생각되는/그런 상… 그때는 왜 몰랐을까/그때는 왜 못 보았을까/그 상을 내시던/주름진 엄마의 손을…’


어머니를 가슴 깊이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 쓴 시. ‘가장 받고 싶은 상’이라는 제목의 이 시는 한 중학생 소녀가 초등 6학년 때인 3년 전 쓴 동시다. 최근 이 동시가 동요로 제작되면서 노랫말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 동시를 쓴 주인공은 전북 부안군 부안여중 3학년 이슬 양. 이 양은 초등학교 6학년이던 지난 2016년, 사랑하는 자신의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다. 이 양은 암 투병(병을 고치려고 병과 싸움) 끝에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 동시를 써 같은 해 전북교육청이 주최한 ‘너도나도 공모전’에 냈고 동시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지난달 페이스북에 “당시 도교육청에서 있었던 시상식에 참석하신 분들이 이 시를 함께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이 동시가 동요로 제작된 사연은 이렇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우연히 이 양의 시를 본 전남 여수 여도초 조승필 교사는 시 구절에 감동을 받아 동요로 제작하기로 결심했다. 조 교사가 작곡한 곡에 노래는 부산 북구 명진초 5학년 천보민 양이, 프로듀싱은 명진초 이호재 교사가 맡아 동요로 탄생됐다. 


조 교사는 어린이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에 쓴 시가 큰 감동을 주었는데, 내가 받은 감동을 많은 사람도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작곡을 결심했다”면서 “소중한 것은 곁에 있을 때는 잘 모르다가 떠난 뒤에 그리워한다. 누구나 노래를 들으면 감동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20 스키캠프 꿈나침반
2020 스키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2019-05-08

더보기

NIE 예시 답안
2020 스키캠프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