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Art&History] 조선을 폐허로 만든 임진왜란
  • 장진희 기자
  • 2019-04-07 14:23:3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592년 음력 4월 13일, 임진왜란이 일어남

[역사 속 그날]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입니다. 기나긴 역사를 간직한 우리나라에선 과거에 어떤 중대한 사건들이 있었을까요? 매주 월요일 선보이는 ‘역사 속 그날’ 코너를 통해 역사 지식을 쑥쑥 키워보세요.

역사 속 이번 주엔 어떤 일이 있었을까? 기록이 뚜렷하게 남아있는 고려시대, 조선시대를 시작으로 근현대까지의 같은 날 있었던 사건들을 한 주 단위로 파악합니다. 이번 주는 4월 7~13일 발생했던 역사적인 사건들을 살펴보세요. 


이순신 장군이 일본 수군에 대승을 거둔 명량대첩을 재현하는 행사가 전남 해남군 울돌목에서 열리고 있는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1592년 음력 4월 13일, 임진왜란이 일어남

양반끼리의 권력 다툼으로 혼란스러웠던 조선시대 선조(1552∼1608) 25년. 당시 조선은 일본의 침략에 맞설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혹시 모를 일본과의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은 나왔지만 모두 무시됐지요.

1592년 음력 4월 13일 일본군은 명나라로 가는 길을 내달라는 구실을 내세우며 부산 앞바다에 상륙했습니다. 왜군은 부산진성과 동래성을 순식간에 무너뜨리고 보름 만에 한양을 향해 쳐들어갔습니다. 전투태세를 갖추지 못한 조선 군대는 패하고 말았지요. 선조와 신하들은 궁궐을 버리고 나와 평양을 거쳐 의주까지 피난을 가 명나라에게 구원병을 요청했습니다.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은 1593년 1월 평양성을 되찾았고 후퇴한 왜군들은 행주산성으로 향했습니다. 여기서 권율(1537∼1599) 장군의 지휘 아래 백성과 관군이 죽을 각오로 싸워 왜군을 물리쳤지요. 이것이 바로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행주대첩입니다.

1593년 4월 휴전회담 이후 1597년 일본은 회담을 깨고 다시 조선으로 쳐들어왔는데 이를 정유재란이라 합니다. 이때 이순신(1545∼1598) 장군이 뛰어난 전술을 펼쳐 명량대첩과 노량대첩에서 각각 왜군을 상대로 큰 승리를 거두었지요. 임진왜란은 1598년 일본의 정치가인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죽자 일본군이 철수하며 끝이 났습니다.​

[한 뼘 더] 
임진왜란 3대 대첩은?

조선 임진왜란 당시 왜적을 용감하게 무찌른 3대 싸움은 무엇일까요?

1592년 7월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연합함대는 경남 통영시 한산도 앞바다에서 왜선 60척을 전멸시킵니다. 이를 한산도대첩이라 하지요. 1593년 2월 부녀자들이 긴 치마로 돌을 날라 왜군을 무찌른 행주대첩도 있습니다. 1592년 10월 벌어진 진주대첩은 진주 목사(조선의 문관) 김시민이 왜군 부대 3만 명의 공격을 막고 끝까지 진주성을 지켜낸 전투입니다.



독립신문 제3호 복제본

1896년 4월 7일​​, 서재필 국내 최초 민간지 ‘독립신문’ 창간

1884년 갑신정변 실패 후 일본을 거쳐 미국에 망명한 정치가 서재필은 정권을 장악한 개화파 동지들이 자신의 귀국을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듣게 됩니다. 1895년 귀국한 서재필은 개화파의 개혁정책을 국민에게 알려 지지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1896년 4월 7일 ‘독립신문’을 창간합니다.

서재필은 창간호 논설에서 정부가 하는 일을 백성에게 전하고 백성의 정세를 정부에게 알리며 부정부패, 탐관오리 등을 고발할 것을 선언했지요. 독립신문이 정부 고위 관리의 부정부패를 고발하고 열강의 이권침탈을 규탄하며 여론을 선도하자 불만을 품은 수구파와 러시아 공사관은 1898년 서재필을 미국으로 추방시켜 버립니다. 서재필이 미국으로 간 뒤에도 독립신문은 발행됐지만, 1899년 12월 4일 자로 정부가 독립신문 판권과 인쇄시설을 매수한 뒤 신문은 폐간됐습니다.​


전두환 당시 대통령이 민정당 소속 국회의원 등에게 4·13 호헌 조치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1987년 4월 13일, 
4·13 호헌 조치 발표​

때는 제5공화국 전두환 군사독재정권 시절, 1987년 1월 초 서울대생 박종철 군이 경찰의 고문으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민주화를 향한 열망은 점점 더 커져갔습니다. 대통령을 국민들의 투표로 뽑는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졌지요.

그럼에도 전두환 당시 대통령은 간접 선거제도를 고수하겠다며 1987년 4월 13일 호헌(헌법을 보호함) 조치를 발표합니다. 모든 개헌 논의를 금지한다는 뜻을 내비친 것입니다. 그러나 전두환 정권이 발표한 호헌 조치는 기대와는 반대로 오히려 국민들의 민주화 요구에 불을 붙여 6·10 민주항쟁으로 이어졌고 전두환 정권은 호헌 조치를 철회(거두어들임)하기에 이릅니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20 스키캠프 꿈나침반
2020 스키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2020 스키캠프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