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기사보기
  •  개봉 첫날 1위, 류준열·유지태 ‘돈’ 명대사 TOP 3
  • 심소희 기자
  • 2019-03-21 10:57:2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영화 ‘돈’ 1위의 이유

영화 ‘돈’(15세 관람)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하며 주목받고 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류준열(조일현), 유지태(번호표), 조우진(한지철)의 팽팽한 삼각관계와 빠른 속도감, 예측불허의 전개로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개봉 첫날인 3월 20일 16만5750명을 끌어모았다.

누구든 가지고 싶지만, 아무나 가질 수 없는 ‘돈’이라는 소재를 삼았다는 점, ‘돈’을 둘러싼 인물들의 다채로운 모습, 특히 돈과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 현실적으로 변해가는 사람들의 감정을 드러냈다는 점이 이 영화의 관람 포인트.

영화 ‘돈’에 나오는 명대사 세 개를 통해 큰 돈을 손에 쥐면 마냥 행복할기만 할지 곱씹어보자.




영화 
‘돈’​의 캐릭터 포스터. 왼쪽부터 류준열(조일현), 유지태(번호표), 조우진(한지철). ㈜쇼박스 제공


‘돈’의 명대사 TOP 3


1. “나는 부자가 되고 싶었다”

평범한 집안에서 자라 오직 부자가 되고 싶다는 부푼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 ‘일현’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회초년생의 모습으로 짠함과 동시에 공감을 자아낸다. 특히, 영화 초반부에 의욕 충만한 표정과 함께 흘러나오는 ‘일현’의 내레이션인 “나는 부자가 되고 싶었다”라는 대사는 ‘일현’이 자기의 꿈을 주저 없이 밝히는 솔직한 면모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2. “계획한 일에 변수가 생기는 걸 좋아하지 않습니다. 변수엔 변수로 응대해 줘야지”

설계만 했다 하면 엄청난 돈을 긁어모으지만, 실체가 한번도 드러난 적 없는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 함께 일하고 싶은 브로커들이 번호표를 뽑고 기다린다 해서 ‘번호표’라 불리는 그는 새로운 작전을 수행할 뉴페이스로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을 선택하고 접근한다. 설계한대로 작전을 이어가던 중, 조금씩 계획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는 ‘일현’에게 “저는 계획된 일에 변수가 생기는 걸 좋아하지 않습니다. 변수엔 변수로 응대해 줘야지”라고 말하는 ‘번호표’의 대사는 목소리만으로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3. “니들 하는 짓이 도둑질, 사기랑 뭐가 다른데? 일한 만큼만 벌어”

‘일현’과 ‘번호표’(유지태)를 집요하게 쫓는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역 ‘한지철’(조우진)은 한 번 물면 살점이 떨어질 때까지 절대 놓지 않는다고 해서 ‘사냥개’로 불린다. ‘한지철’은 ‘번호표’의 실체를 캐내기 위해 추적을 하다 ‘일현’의 수상함을 감지하고 ‘일현’을 압박한다. 그리고 ‘일현’과의 치열한 접전 끝에 날리는 대사인 “니들이 하는 짓이 도둑질, 사기랑 뭐가 다른데? 일한 만큼만 벌어”는 ‘일현’의 말문을 막히게 하는 날카로운 일침이다. 아무리 애써도 쉽게 부자가 될 수 없는 평범한 사람들과 달리 클릭 한방에 큰 돈을 번 ‘일현’과 ‘번호표’에게 날리는 사이다 같은 대사는 관객들에게 통쾌함과 동시에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어린이동아 심소희 기자 sohi0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