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필리핀영어몰입캠프
어린이 뉴스
  •  이런 스마트폰 본 적 있어?
  • 이지현 기자
  • 2019-03-04 16:16:2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MWC 2019에 등장한 신개념 스마트폰들

밟아도 망가지지 않고 물속에서도 끄떡없다. 열화상(물체의 열을 감지해 그림으로 나타내는 것) 촬영도 가능하고 1주일 동안 충전하지 않아도 문제없다. 공상과학 영화에나 등장하는 첨단기기가 아니다. 우리 곁에 늘 함께하는 스마트폰의 이야기다. 스마트폰은 이제 단순한 통신 장비를 넘어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로 거듭났다.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 기술 및 기기 전시회 ‘MWC 2019’가 열린 가운데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곳에서 등장한 신개념 스마트폰에는 무엇이 있을까?​


밟아도 OK


CAT 스마트폰의 모습. catphones 홈페이지 캡처​

미국 중장비 업체 캐터필러는 공사장의 거친 환경에서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러기드’(Rugged) 스마트폰인 ‘CAT’ 시리즈를 선보였다. 러기드는 ‘강인하게 생긴’ ‘단호한’ 등의 뜻을 가진 영어 단어. 이름에 걸맞게 이 스마트폰은 밟고 다녀도 깨지지 않을 만큼 튼튼하다. 군용으로 쓰여도 될 만큼 까다롭게 만들어져 방탄·방진(먼지가 들어오는 것을 막음)·방수·충격 방지 기능이 있으며 최대 1.8m 높이에서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뜨려도 망가지지 않는다. 또한 수심 3m에서 1시간 동안 완전 방수가 가능하다. 젖은 손가락으로 만져도 잘 작동되는 것은 물론이다. 열화상 카메라 기능도 있어서 어두운 곳에서 물체를 찾거나 창문, 문 주변의 열 손실 감지, 과열 전기 제품을 식별하는 것도 가능하다.

CAT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실내 공기 질 걱정도 없다. 이 스마트폰에 내장된 센서를 통해 VOC(대기오염과 암을 일으키는 휘발성유기화합물), 습도, 온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주일도 끄떡없지!


파워 맥스 P18K 팝(오른쪽)과 일반 스마트폰을 비교한 모습. theverge 홈페이지 캡처​

시도 때도 없이 충전해야 하는 휴대전화가 귀찮다면? 미국 건전지 제조업체 에너자이저가 만든 스마트폰에 집중해보자. 에너자이저는 1만8000mAh(밀리암페어시) 용량의 초대형 배터리를 사용한 ‘파워 맥스 P18K 팝’(Power Max P18K Pop)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영국 일간신문 가디언에 따르면 이 배터리의 크기는 최신형 아이폰의 7배에 달한다. 두께는 약 1.8㎝ 정도. 배터리 크기와 용량 덕분에 이 스마트폰은 한 번 충전하면 1주일 동안 사용이 가능하고 48시간 연속으로 비디오를 보는 것도 가능하다. 외형은 다소 둔탁해 보이지만 6.2인치의 넓은 화면을 가지고 있으며 최신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도 설치되어 있다. 이 스마트폰은 여름에 출시될 예정이다.


카메라가 5개나?


노키아 9 퓨어뷰. 가디언 캡처​

한 전화기에 카메라가 5개나 달려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핀란드 통신회사인 노키아는 MWC 2019에서 스마트폰 후면에 카메라가 5개가 달린 ‘노키아 9 퓨어뷰’(Nokia 9 PureView)를 공개했다.

5개의 카메라는 하나의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최대 10배 많은 빛을 포착할 수 있다. 그만큼 밝기에서 정교한 구현이 가능한 것. 밝게 강조되는 부분과 어두운 부분 모두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 5개의 카메라 각각은 자동으로 장면의 다양한 부분을 동시에 포착한 뒤 합성해서 하나의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필리핀영어몰입캠프 꿈나침반
필리핀영어몰입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필리핀영어몰입캠프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