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제복의 영웅’, 우리가 그들을 지켜줄 차례
  • 심소희 기자
  • 2019-01-01 11:48:2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우리가 그들을 지켜줄 차례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해상특수기동대원들이 불법조업하는 중국 어선을 잡는 훈련을 위해 인천 앞바다로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지난해 1월 전남 신안군 가거도 남서쪽 67㎞ 해상에서 불법조업 중국 선단을 이끄는 우두머리 어선을 검문하려던 목포해경 경비함 3009함은 순식간에 모여든 중국 어선 40여 척에 둘러싸였다. 출렁이는 검은 바다 위에서 중국 어선들은 일부러 우두머리 어선에 부딪쳐 배에 오른 해경을 다치게 하는 등 격렬하게 저항했다. 전남 목포해양경찰서 박성록 경위가 타고 있던 3009함이 총격을 불사한 나포(사람이나 배, 비행기 등을 사로잡음) 작전을 벌인 끝에 이 어선 선장을 체포할 수 있었다. 박 경위는 22년간 목숨을 걸고 영해를 지켜 온 공로를 인정받아 동아일보와 채널A가 제정한 제8회 영예로운 제복상 대상 수상자㉠선정됐다.

영예로운 제복상은 2011년부터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 입은 공직자(Men in Uniform)의 희생과 헌신을 기려 왔다. 박 경위를 비롯해 북한 군인 오청성 씨를 자유의 땅으로 안내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등 13명이 선정됐다. 북한과 마주하고 있고,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위험한 한국’의 최전선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진정한 영웅들이다.

가정집에서 난동을 부리는 사람을 말리다가 흉기에 찔려 순직(업무 중 세상을 떠남)한 경북 영양경찰서 김선현 경감, 번개탄을 사온 아들의 자살을 막아 달라는 신고를 받고 아파트 외벽을 통해 방으로 들어가려다 추락사한 대구 수성경찰서 정연호 경위 역시 누군가의 가족이고, 그 일들은 두려운 임무였을 터다. 그러나 제복을 입은 순간 ㉡타인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자기희생을 마다하지 않았다.

도처에 도사린 위험 속에서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불어넣는 것은 바로 시민들이 보내는 존중과 예우이다. 제복 입은 공직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때 우리 사회는 더욱 안전해질 것이다. 이제 우리가 그들을 지켜줄 차례다.

동아일보 12월 27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심소희 기자 sohi0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