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수소차, 미래 먹거리 될까?
  • 장진희 기자
  • 2018-12-16 13:57:4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11일 *‘수소전기차(FCEV) 비전 2030’을 공개했다. 2030년까지 수소차 분야에 7조6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수소차 50만 대를 생산하고 신규 일자리 5만1000개도 만들겠다는 것이다. 전반적인 제조업 위기를 맞은 한국 경제는 반도체 외에 새로운 미래 먹거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현대차가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는 수소차 분야의 대규모 투자는 개별 기업을 넘어 국가적 차원에서 주목할 만한 일이다.

수소차는 자율주행차와 함께 9월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에 오른 정의선 부회장이 심혈을 기울여온 차세대 사업이다. 특히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설계구조가 비슷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계에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차그룹이 내년에 440억 원을 협력업체에 지원해 공동으로 수소차 기술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힌 이유다. 계획대로 투자가 이뤄지면 연관 분야에서 약 25조 원의 경제효과와 22만 개의 직간접 일자리가 생긴다.

현대차는 2013년 세계 첫 양산형(많이 만들어내는 유형) 수소차를 개발했지만 세계 각국이 내연기관차 생산을 줄이고 친환경 차량으로의 전환을 서두르면서 일본 독일 중국 등이 경쟁자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2030년까지 100만 대를 보급하고, 충전소 1000곳을 설치하겠다며 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 2014년 ‘수소 사회 로드맵(어떤 일을 추진하기 위해 만든 종합적인 계획)’을 내놓은 일본도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4만 대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다행히 우리 정부도 올해 말 ‘수소경제 로드맵’을 내놓고 2022년까지 충전소 310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자동차산업이 발전하려면 도로, 충전소 등 공공 인프라(생산이나 생활의 기반을 형성하는 중요한 구조물) 확충이 필수적인 데다 산업 연관효과가 워낙 크고 환경 문제와도 밀접해 어느 나라에서나 보조금 지급 등을 통해 국가적 산업으로 육성, 지원한다. 이번만큼은 기업과 정부가 이인삼각(두 사람이 맞닿은 쪽 발목을 묶어 세 발처럼 하여 함께 뛰는 모습)이 돼 한국 산업의 새로운 먹을거리를 발굴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동아일보 12월 13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미양행 경제킹 꿀벌원정대
꿀벌원정대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