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영어글쓰기대회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중국을 빠져나가는 기업들, 왜?
  • 이지현 기자
  • 2018-12-13 16:12:09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에노스아이레스=신화통신뉴시스​


이달 초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개혁 개방과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보장해 글로벌 경제의 성장을 이끌자고 강조했다. 물론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우호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한 발언이다. 중국 공산당이 내세우는 공식 이념은 ‘중국식 특색 사회주의’다. 지금은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강조하지만 사정에 따라 언제든지 사회주의 ㉠색채로 돌아설 수 있는 나라가 중국이고 시진핑 주석 체제다. 그리고 시장경제도 나라 안에서 주장하는 것과 밖에서 주장하는 것의 온도차가 크다.​

최근 중국 최대의 검색 포털 업체 바이두와 차량 공유 업체인 디디추싱이 최대 56만 위안(약 9128만 원)의 연봉을 제시하며 공산당원 채용에 나섰다. 일정 규모 이상의 모든 기업에 공산당원의 수를 늘리고 영향력을 확대하라는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무역분쟁으로 경기 둔화(느리고 무디어짐)가 본격화되고 시 주석의 장기 집권에 대한 비판 여론마저 고조(사상이나 세력이 무르익음)되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기업 내 공산당 조직 확대에 나선 것이다.

중국에 진출해 있는 외국 기업들이 기업 내 공산당 조직까지 확대하라고 하니 불만이 클 수밖에 없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기업인들이 중국에 환멸을 느끼며 떠나는 ‘차이나 *엑소더스’ 현상을 보도했다. 시장경제를 하는 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중국만의 대표적인 규제가 ‘외국 기업이 중국에 투자할 경우 50% 이상 지분을 보유할 수 없다’는 합작기업 설립 조건이다. 이 제도를 통해 중국이 미국 기업의 특허를 훔친다는 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기업들의 주장이다. 중국의 지난해 세계 특허 출원은 138만 건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한다.

중국 내 외국 기업 철수가 중국 정부의 압박 때문만은 아닐 수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급격히 오른 인건비나 환경규제 강화 등 예전과는 달라진 여건도 작용했을 것이다. 하지만 ‘차이나 엑소더스’에는 중국 정부 혹은 공산당이 언제든 ㉡입맛대로 민간기업을 주무를 수 있다는 중국 내 외국 기업의 우려가 짙게 묻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만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동아일보 12월 10일 자 정세진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