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스키캠프
어린이 기자마당
  •  고대영 작가의 강연을 듣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8-11-26 14:47:1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한지수 동아어린이기자가 고대영 작가 책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서울 동대문구 서울이문초(교장 홍준태 선생님)는 ‘고대영 작가와의 만남’ 행사를 가졌다.

고 작가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지원이와 병관이’ 시리즈를 쓴 작가로 유명하다. 지원과 병관은 실제 작가의 두 자녀 이름이다. 이처럼 고 작가는 자신이 자녀들과 생활하며 겪은 일화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집필하고 있다.

이날 ‘작가님 궁금해요’ 게시판은 학생들의 질문으로 가득 채워졌다. 고 작가는 올라온 질문에 일일이 답을 해주었다. 학생들은 지루할 틈이 없이 퀴즈를 맞히거나 그림책이 어떻게 제작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고 작가가 3학년 신승현 양에게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유가 무엇인가요”라고 묻자 신 양이 “1년에 한 번 있는 특별한 기회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고 작가는 엽서와 책 등에 사인을 해주고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했다.

1시간이 넘는 강의였지만 지루하지 않고 정말 좋은 기회였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어린이 책 작가가 학교에 와서 유익한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글 사진 서울 동대문구 서울이문초 3 한지수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19스키캠프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